사진

유성 희망버스(3월15일)

유성기업 노동자들이 사측의 악랄한 탄압 속에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노동자들은 지난 3년간 수십 명이 해고되고 수백 명이 징계를 받으면서도 처절하게 싸웠고, 지금도 충북 옥각교에선 이정훈 지회장이 1백50일 넘게 광고탑 고공 농성을 벌이고 있다. 

 

 

 

 

 

3월 15일 오후 충남 아산 유성기업 공장 앞에서 열린 ‘힘내라 민주노조 희망버스 연대마당’.

                                            사진 제공 <노동자 연대>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