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기륭전자는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과 불법파견을 중단하라

2006년 12월 4일

기륭전자는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과 불법파견을 중단하라

전국금속노동조합 서울지부 남부지역지회 기륭전자 분회는 계약직, 불법 파견노동자 정규직화, 해고자 원직복직, 노동조합 인정 등을 요구하며 19일째 공장점거 파업을 하고 있다.
기륭전자는 불법파견업체로 유명하다. 3백 명의 생산직 노동자들 가운데 불법파견 노동자는 무려 83퍼센트이다.
그동안 기륭전자는 노동조합이 건설되자 교섭은커녕 CCTV 설치, 조합원 부서이동, 조합 탈퇴서 작성 강요 등 노동자들에 대한 감시와 탄압으로 일관해왔다. 심지어 여성노동자를 감금하는 심각한 인권탄압까지 자행해왔다.
민주노총은 불법파견이 “현대판 인신매매”라며 기륭전자의 고용형태 시정을 요구해왔다. 하지만 기륭전자 사장은 문제를 해결하기커녕 60명이 넘는 노동자를 대량해고 했다.
회사 측의 노동조합 탄압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파업 중인 여성 노동자들을 구사대까지 동원 폭력을 행사하며 위협하고 있다. 농성장 침탈 과정에서 조합원 1명은 병원에 실려가기도 했다.
지난 9월1일 민주노동당 단병호 의원의 현장 방문조사를 방해하고, 노동부에서 파견된 근로감독관을 공장안에 감금하기까지 했다.
기륭전자의 야만적인 노동탄압은 무엇보다 ‘기업하기 좋은 나라’를 외치는 노무현 정부의 노동정책이 낳은 결과이다. 노동부가 불법 판정을 해도 기업주는 인정하지 않는다. 소송으로 시간을 끌고 문제가 되면 몇 푼 안되는 벌금과 위장 도급으로 해결하면 된다.
이런 분란의 소지조차 없애려고 노무현 정부는 ‘비정규직 확산법’을 통과시키려고 한다.

기륭전자는 노동자들에 대한 야만적인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파견노동자들을 즉각 정규직으로 고용해야한다. 노무현 정부는 더 이상 고용불안과 차별대우를 확산시키려는 ‘비정규직 확산법’을 당장 철회해야한다.
우리는 기륭전자 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와 강력한 현장 점거 파업을 지지하며 적극 연대할 것이다.

9월 11일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