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징계 대상은 유덕상, 이해관 동지가 아니라 KT노조 지도부다!

2006년 12월 4일

[성명]

징계 대상은 유덕상, 이해관 동지가 아니라 KT노조 지도부다!

지난 3월 23일 KT노조 지도부는 유덕상, 이해관 조합원을 제명 조치했다. 유덕상, 이해관 두 조합원은 그동안 KT사유화와 구조조정에 맞서 헌신적으로 투쟁하다 해고된 동지들이다.
이번 제명 조치는 어떠한 정당한 근거도 없을뿐더러, 노조 규약에도 위배될 정도로 치졸하게 이뤄졌다.
노조 지도부가 제명 결정을 내린 것은 두 조합원들이 끊임없이 노조 민주화를 요구해 온 데 대한 보복이다.
이들에 대한 제명 조치로 KT노조 지도부는 그 우파적 본질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현 KT 노조 지도부는 그동안 노동계급의 대의를 헌신짝처럼 내 팽개쳐 왔다.
KT노조 지도부는 사유화와 구조조정에 맞선 투쟁을 하나같이 방기해 왔다.
이들은 작년 말 ’비정규직 개악 저지 총파업 찬반투표’를 거부했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절규를 냉정하게 외면했다. 2003년에는 사측이 5천여 명의 노동자들을 명예퇴직 방식으로 해고하는 것에 동의한 바 있다.
KT는 사유화와 구조조정 과정에서 살인적인 노동통제를 자행해 왔고, 이를 위해 노조 선거에 노골적으로 개입했다. 작년 노조 선거에서 회사측은 현 지도부를 당선시키기 위해 노동자들을 협박했다. 사실상 현 지도부는 회사측의 민주노조 말살 공작에 편승·유착해 당선했다.
현 노조 지도부는 현장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통제하려는 회사측과 한 몸뚱이가 돼 온 것이다. 심지어 이들은 지난 민주노총 대의원 대회에 사측의 관리자들까지 대동하고 나올 정도로 타락한 자들이다.
민주노총 지도부는 그 동안 KT노조 부정선거 의혹 진상규명에 미온적이었다. 또, 민주노총 조준호 위원장은 KT노조의 두 조합원 제명 사태에 대해 "관련 문제가 정파적으로 부각되면 곤란하다"고 했다. 그러나 이 문제는 우리 운동 안의 "정파 문제"가 결코 아니다.
징계 대상은 유덕상, 이해관 동지들이 아니라, 바로 노동계급의 대의를 팔아 넘기는 KT노조 지도부다. 민주노총은 단호하게 이들을 징계해야 한다.

2006년 3월 31일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