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열우당 정부와 농촌진흥청장의 공무원노조 폭력 탄압을 규탄한다

2006년 12월 4일

열우당 정부와 농촌진흥청장의 공무원노조 폭력 탄압을 규탄한다


노무현과 집권 열우당 정부의 무자비한 폭력이 이번에는 공무원 노동자들에게 퍼부어졌다. 지난 5월 25일 농촌진흥청의 비민주적 기관 운영과 탄압에 항의하는 공무원노조 결의대회에서 1백40여 명의 공무원 노동자들이 경찰에게 폭력적으로 연행된 것이다.
폭력 경찰들은 공무원 노동자들의 사타구니를 마구 차고, 팔을 비틀고, 쓰러진 조합원을 방패로 찍고, 발로 밟는 등 무자비한 폭력을 저질렀다. 김정수 전국공무원노조 사무총장은 경찰들에 둘러싸인 채로 집단폭행을 당해 팔이 빠지는 부상을 입었다. .
집회에 참여했던 한 조합원은 "집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사복경찰이 와서 8명을 연행했다. 이어 수원중부서 앞에서 항의집회를 개최하자 조합원 130여 명을 전원 연행했다"며 분노했다. 심지어 고통을 호소하는 연행자들이 병원 치료를 요구했지만 시간을 끌면서 고통을 방치했다.
이번 사태는 농촌진흥청장 김인식의 공무원노조 탄압에서 비롯됐다. 김인식은 행자부의 ’공무원노조 파괴 지침’을 충실히 따라서 5월 1일부터 ’노조 탈퇴’ 직무명령을 내렸고, 조합비 원천공제를 금지시켰다. 또한, 직급별 30퍼센트와 기능직 50퍼센트까지 정규직 대신 계약직을 채용하겠다며 공무원 노동자 퇴출을 공언했다.
이에 공무원노조 농촌진흥청지부는 구조조정과 노동조합 무력화에 맞서 5월 16일부터 무기한 단식농성과 투쟁을 벌여왔다.
그러나 김인식은 "1인 시위가 아니라 100인 시위를 한다고 해도 겁날 것이 없다"며 노동조합과 일체의 대화를 거부해왔다. 그리고 기관장과 부서장을 통해 조합원 협박, 강제 출장보내기, 가족을 동원한 비열한 회유와 행자부 징계 요청, 경찰을 동원한 체포 협박 등 갖가지 수단을 통해 탄압을 일삼아 왔다.
이런 탄압에 맞서 결연히 투쟁해 온 공무원노조 농촌진흥청지부와 연대하기 위한 공무원노조 결의대회가 열리자 열우당 정부는 무자비한 폭력으로 노동자들을 짓밟은 것이다.
우리는 공무원노조 농촌진흥청지부의 투쟁을 적극 지지하며, 열우당 정부와 농촌진흥청장의 비열하고 무자비한 폭력 탄압을 규탄한다.
현재 공무원노조에 대한 탄압은 농촌진흥청뿐 아니라 경기도청에서도 벌어지고 있다. 경기도청은 조합원 탈퇴 협박, 노조 사무실 단전 등 비열한 수작을 벌이고 있다.
공무원노조는 "정부의 어떤 탄압과 분열 공작에도 굴하지 않고, 한치의 물러섬없이 투쟁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우리는 열우당 정부에 맞서는 공무원노조의 투쟁에 항상 함께 할 것을 다짐하며 연행된 조합원 전원 석방을 촉구한다.

5월 26일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