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드러난 삼성의 노조파괴전략
‘조기 와해’돼야 할 것은 삼성의 무노조 경영이다

2013년 10월 17일

삼성이 핵심 경영진 차원에서 치밀하게 노조 탄압을 준비하고 실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에버랜드, 신세계이마트, 삼성전자서비스 등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진행된 노조 탄압이 삼성 그룹 핵심 경영진의 지시에 따른 것임이 밝혀진 것이다.

심상정 의원은 삼성그룹 고위 임원 회의에 제출할 목적으로 2012년 1월 작성된 “2012년 ‘S그룹’ 노사전략” 문건을 폭로했다. 이 문서는 노조 설립 시 “전 부분 역량을 최대한 집중하여 조기 고사에 주력”하라고 쓰고 있다. 조기 와해가 안 될 경우, “장기전략을 통해 고사”시키라는 지침도 담고 있다.

삼성에서는 2011년 7월 복수노조 시행에 맞춰 에버랜드 노동자들이 노조를 결성했다. SDI에서도 노조 설립 시도가 있었고,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백혈병 문제도 계속 사회적 문제가 돼 왔다. 이런 문제가 지속되자 삼성은 위기 의식을 느끼고 “총력대응체제”로 전환했던 것이다.

그동안 삼성은 노조 탄압을 위해 도청, 미행을 포함한 불법 사찰과 부당해고, 노조 파괴 등 온갖 불법과 범죄, 부당노동행위를 저질렀다는 사회적 질타를 받아 왔다.

이 문건을 보면 사측에 고분하지 않은 “문제사원(MJ사원)”에 대한 ‘100과 사전’까지 제작한 것으로 드러난다. 이를 통해 개인취향과 사내지인, 자산 등을 꼼꼼히 파악했다. “핵심문제인력”은 “재취업 알선을 통해 퇴출을 유도”했다. 문건에 따르면 이렇게 퇴출된 “부진ㆍ문제 인력”이 2011년에만 3백69명이고, 누계는 무려 3천5백62명이라고 한다.

문건을 보면 민주노총 금속노조 삼성지회에 대한 그동안의 탄압도 치밀한 각본에 따른 것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부당노동행위 회피를 위해” 노조 설립 전에 삼성지회 조장희 부지회장을 징계 해고했고, ‘알박기’ 목적으로 “친사노조”를 세워 단체협약을 체결해 버린 것이다. 노조 간부들에 대한 징계도 이어졌다.

삼성의 이런 “비상대응체제”는 흡사 군사작전을 방불케 한다. 그룹 내 48개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복수노조 대응태세 일제 점검”을 하고, 노조를 파괴하기 위한 “모의훈련 집중 실시”까지 했다.

민주노조가 아니라 이런 파렴치한 삼성의 노조 파괴 전략이야말로 당장 ‘조기 와해’돼야 한다. 이미 전 조직적 역량을 동원한 삼성의 노조 탄압에도 불구하고 삼성의 무노조 경영은 곳곳에서 흔들려 왔다.

삼성지회 노동자들은 온갖 탄압에도 꿋꿋하게 저항해 왔고, 삼성전자서비스에서도 많은 노동자들이 민주노조로 결집했다.

지금 삼성 경영진들은 “바람직한 기업문화”를 위해 문건을 작성했다는 궤변을 늘어놓으며 우리를 우롱하고 있다. 삼성의 불법적 범죄 행위가 만천하에 드러난 이상, 노조 탄압의 몸통인 회장 이건희와 관련자들을 처벌해야 한다. 삼성에 맞서다 부당 해고되고, 징계받은 노동자들은 당장 모두 원상회복돼야 한다.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