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자이툰 부대 장병 사망
더 큰 비극이 벌어지기 전에 당장 철군하라

2007년 8월 27일

반전 운동이 경고했던 비극이 또 일어났다. 이라크에 파병된 자이툰 부대에서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것이다. 파병된지 한 달도 안 된 오 모 중위가 사망한 채 발견됐다.

이 비극은 노무현 정부가 부시의 학살 전쟁을 도와 이라크 파병을 시작할 때부터 예고된 것이다. 노무현 정부의 거짓말과 달리 자이툰은 전혀 ‘안전’하지 않았다. 정부의 철저한 은폐 속에서도 이미 자이툰은 몇 차례나 공격받은 사실이 밝혀져 있다.

2004년 10월에는 부대 영내에 박격포탄이 떨어진 바 있고, 아르빌 시대를 순찰하던 자이툰 부대원이 수류탄과 소총 공격을 받았다는 증언도 있다.

더구나 지난 몇 달 동안 자이툰이 주둔하는 쿠르드 지역의 불안정은 꾸준히 고조돼 왔다. 지난 5월 9일에는 아르빌에서 차량폭탄공격으로 최소 15명이 사망했고, 나흘 뒤인 5월 13일에는 아르빌에서 남쪽으로 50㎞ 떨어진 마크무르에서 트럭을 이용한 자살폭탄공격이 발생해 최소 50명이 죽고 1백15명이 부상당했다. 이 때문에 자이툰 부대는 그나마 뜸하던 영외 활동마저 아예 중단해야 했다.

쿠르드 지역의 불안정 고조는 미국의 이라크 점령 정책이 낳은 결과다. 미국 정부는 이라크 점령을 위해 부패한 쿠르드족 지도자들을 이용했고, 이들은 지금 쿠르드 자치지역에서 다른 민족들을 몰아내기 위한 ‘인종청소’를 벌이고 있다. 이라크 북부 지역에 매장된 석유를 독차지하려는 것이다. 최근 쿠르드족 지도자들이 미군의 바그다드 ‘안정화’ 계획을 돕기 위해 쿠르드자치정부 소속 군대를 파견하기로 하면서 쿠르드자치정부에 대한 이라크인의 분노는 더욱 커졌다.

그런데 자이툰은 쿠르드 자치정부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심지어는 쿠르드 민병대를 훈련시키는 역할까지 해 왔다.

최근 바그다드에서 돌아온 장기호 전 이라크 대사는 이라크를 “죽음과 공포가 혼재하는 블랙홀”로 묘사했다. “삼엄한 전시 요새” 같은 대사관에서조차 “테러 공포와 스트레스 때문에 잠자리가 편할 날이 드물다”는 것이다. 그는 공관원들이 “테러리스트들에게 납치돼 탈출하려고 애쓰다 결국 테러범 총에 맞아 죽는 악몽에 시달리곤 [한다]”고도 했다.

아르빌의 자이툰 부대원들이 느낄 위협과 스트레스도 결코 이에 못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이처럼 극도의 불안감과 스트레스가 만연한 상황에서는 어떤 비극도 벌어질 수 있다.

정부가 관련 정보를 철저히 통제하고 있는 탓에 오 모 중위 사망의 진상을 정확히 알기는 어렵다. 진상이 무엇이든 그것은 아르빌과 자이툰 부대에 드리워지고 있는 어두운 그림자와 결코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부시의 학살과 점령을 지원하는 이라크 파병은 처음부터 잘못된 것이었고, 노무현의 가장 추악안 범죄 중 하나였다. 그러나 지난 연말 ‘2007년 내 임무 종결’ 운운하며 파병을 재연장한 노무현 정부는 벌써 “1년 재연장”을 들먹이고 있다.

최근에도 노무현은 “[이라크 파병을] 애써 변명은 하지 않겠다. … [그러나 자이툰이] 이라크 국민에게 사랑 받고 있는 것은 참 다행”이라며 구역질나는 헛소리를 늘어놨다.

이번과 같은 비극이 얼마든지 다시 일어날 수 있고, 더 큰 비극이 벌어질 가능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더 큰 비극이 벌어지기 전에 자이툰 부대는 당장 돌아와야 한다.

2007년 5월 20일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