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성명서 수정]
혁신 비대위는 비례후보 전략명부를 철회하라

2008년 3월 5일

민주노동당을 더 우측으로 이끌려던 인사들이 탈당해 진보신당을 만드는 상황에서 민주노동당은 이명박에 맞선 투쟁과 급진적 대안 제시에 나설 필요가 있다. 그런데 거꾸로 민주노동당도 더 우측으로 이동하는 역설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비대위가 당원들에게 전권을 위임받아 일방적으로 선정한 비례대표 전략 공천에서 나타난 문제점은 심각하다. 지난 대선 때 정동영을 지지한 곽정숙 한국여성장애인연합 전 상임대표, 2006년 지방선거 때 강금실을 지지한 이정희 변호사 등을 공천한 것이다.

물론 자유주의적 자본가당을 지지했던 사람이 급진화해 진보적 노동자당을 지지한다면 좋은 일이다. 그러나 별다른 해명도 없이 그런 사람을 노동자당의 후보로 내세울 수는 없는 일이다. 이처럼 노무현 아류와 차별성을 없애는 공천에 대해 정성희 집행위원장은 “외연 확대”라고 정당화했다. 그러나 ‘외연 확대’는 원칙을 벗어나지 않는 수준에서 돼야 한다. 

천영세 비대위가 노동자·민중 운동을 대표하는 인사들을 비례후보로 전략 공천하기 위해 얼마나 노력했는지도 의문스럽다. 예컨대 비대위는 김경욱 이랜드노조 위원장 본인에게 상의도 없이 비례후보 명단에 올렸다가 항의를 받았다.

결국 특정 정파 후보에게 자리를 주기 위해 비정규직 투쟁의 상징적 인물을 비례후보로 공천하지 못한 것은 통탄스럽다. 반면 비정규직 비례후보인 전 민주연합노조 홍희덕 위원장은 노사화합선언을 했던 사실이 불거지고 있다. 

자주파의 패권주의에 대한 수많은 비판이 있었음에도 자주파 인사들 다수가 버젓이 비례후보로 출마한 것도 당원들을 무시하는 처사다. 

이런 결과는 천영세 비대위가 “심상정 비대위의 혁신 방향과 취지, 재창당의 기본 방향은 받아 안고 간다”고 공언할 때부터 예고된 일이다. 그래서 우리 다함께는 지난 중앙위원회에서 천영세 비대위의 혁신 방향을 비판하고 전략공천권 부여를 반대한 바 있다.

비대위 인선부터 진정한 ‘혁신’과 거리가 멀었다. 비록 직접 당사자는 아니지만 강승규 비리 사건 때 책임지고 사퇴한 이수호 전 민주노총 위원장이 혁신재창당준비위원장이 된 것부터 적절해 보이지 않았다. 

정성희 비대위 집행위원장은 심상정 비대위와 마찬가지로 ‘정규직 중심의 민주노총당, 운동권당이 문제’라고 오래전부터 주장해 왔다. 최근에도 “모든 산별연맹 차원에서 정규직 임금 인상의 50퍼센트를 비정규직을 위해 내놓겠다는 감동정치를 펴[자]”고 주장했다. 진보신당이 주장하는 정규직의 투쟁 자제와 양보를 포함하는 ‘사회연대전략’을 따라하는 것이다. 

보수 언론들이 민주노동당을 ‘친북당’이라고 매도할 수 있도록 멍에를 뒤집어씌우고 분당한 진보신당도 계속 오른쪽으로 가고 있다. 진보신당의 정태인 씨는 “기업은 노동자의 일자리를 보장하고 노동자는 생산성 향상에 노력”하는 “생산성 타협”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심상정 의원은 “제도정당으로서 국민의 평가와 책임의 원리에 순응”할 것을 강조한다. 상층 명망가 위주로 진행되는 창당 과정도 많은 잡음을 낳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노동당 비대위의 우경화 행보는 ‘어차피 같이 우경화할 거면 왜 굳이 분당해야 했는지’ 하는 냉소와 비판을 낳고 있다.

민주노동당 천영세 비대위는 즉각 문제투성이인 비례후보 전략명부를 철회하고 진정 노동자·민중 운동을 대표할 만한 전략명부를 제시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모종의 중대 결심을 할 것이다

2008년 3월 5일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