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광우병국민대책회의 탄압과 촛불 폭력 진압을 중단하라

2008년 6월 29일

‘쥐도 궁지에 몰리면 고양이 문다’더니 촛불에 밀리던 이명박 정부가 국민을 물어뜯기 시작했다.

정부는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안진걸 조직팀장, 윤희숙 한청 부의장 등 2명을 구속했고, 박원석 상황실장, 다함께 김광일 운영위원, 안티 이명박 카페 백은종 부대표 등 8명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손해배상 소송까지 준비하고 있고, 시청 광장의 천막들을 강제 철거했다. 촛불집회에 음향기기를 제공해 온 업체 대표도 강제 연행했다. 국민의 뜻을 받들고 섬겨 온 사람들을 탄압해 국민의 뜻을 짓밟으려는 것이다.

나아가 이명박 정부는 국민들에게 소화기와 물대포를 퍼붓고, 방패와 몽둥이를 내려치고, 군홧발로 짓밟았다. 지난 며칠간 광화문 일대는 경찰 폭력의 ‘해방구’가 됐다. “진짜 80년대식 진압이 무엇인지 보여줄까”라던 경찰청장 어청수의 말은 농담이 아니었다.

경찰은 81세 노인과 12세 초등학생까지 연행했고, 국회의원·국가인권위 인권감시단·의료지원단·언론사 기자를 가리지 않고 두들겨 패고 내동댕이쳤다. 유모차에 소화기를 분사하기도 했고, 민주당 강기정 의원도 곤봉으로 두들겨 팼다.

소화기·쇠뭉치·돌·쇠막대 등을 시민들에게 마구잡이로 던졌고, 쓰러진 여성을 집단 폭행해 팔이 부러지게 했다. 그러고도 ‘운동화를 신고 밟았으니 군홧발 폭행은 아니’란다. <라디오21> 이상봉 기자는 물대포에 “최루액까지 섞인 것 같다”고 증언한다. 28일 저녁부터 29일 새벽까지만 시민 3백여 명이 부상을 당했고 1백여 명이 병원에 실려 갔다.

이명박 정부는 ‘법과 원칙이 지켜지는지 의문’(경총), ‘청와대만 지키는 정권’(조중동)이라는 기득권층의 아우성에 즉각 반응해 ‘조중동도 함께 지키는 정권’임을 보여주고 있다. 

“30일부터는 폭력 시위에 좀더 단호하게 대응 하겠다”며 ‘법질서 확립을 위한 전국부장검사회의’도 추진하고 있다. 재벌·강부자 들의 앞잡이 한나라당은 단독 개원까지 추진하고 있다. 그래서 ‘재벌 감세와 출총제 완화, 한미FTA 비준, 부동산 투기 규제 완화’ 등의 ‘민생’법안들을 처리하려 한다. 

오늘(6월 29일) 발표한 특별담화문에서 정부는 “정부의 정당한 정책 수행을 반대하고 정부의 정체성까지 부정하[는] … 소수 주도의 과격 폭력 시위”를 비난했다.

그러나 재벌과 강부자 들만을 위한 경쟁 교육과 의료·물·전기·가스·민영화, 대운하 등은 반대하는 게 당연한 정책이다. 나아가 국민의 손가락을 절단하고 두개골을 골절시키고 군홧발로 짓밟는 정부의 ‘정체성’은 부정당해 마땅하다. 그래서 28일에도 장대비 속에서도 15만 명이 모여서 정권 퇴진을 외치며 온 몸으로 저항했던 것이다. 

지금 “서민경제를 죽이[고] … 묵묵하게 일하는 대다수 국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 것은 이명박 정부다. 고물가·양극화를 부채질하는 정부의 친재벌 정책 때문에 ‘재벌천국 서민지옥’이 펼쳐지고 있다. 

그래서 정부가 “불법”이라는 비난하는 민주노총 파업 선언에 지지 글이 쏟아져 민주노총 홈페이지가 다운됐고, <한겨레21>의 촛불집회 참여 청소년 여론조사에서도 71퍼센트가 ‘재협상 안 되면 정권 퇴진’을 지지했다.

광우병국민대책회의를 탄압하고 촛불을 폭력 진압하는 정부, 국민의 생명을 팽개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정부의 앞날은 퇴진 밖에 없다.

2008년 6월 29일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