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폭력적 촛불 끄기와 광우병국민대책회의 탄압을 중단하라!

2008년 7월 1일

이명박 정부가 국민을 상대로 미친듯이 폭력을 휘두르며 역사를 거꾸로 돌리고 있다. 

정부는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안진걸 조직팀장, 윤희숙 한청 부의장 등 2명을 구속했고, 박원석 상황실장, 다함께 김광일 운영위원, 안티 이명박 카페 백은종 부대표 등 8명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시청 광장의 천막들을 강제 철거했고, 촛불집회에 음향기기를 제공해 온 업체 대표도 강제 연행했다.

30일 새벽에는 영장도 제시하지 않고 커터기로 자물쇠를 부수며 들어와 참여연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진보연대 사무실도 습격해서 황순원 민주인권국장을 연행해 갔다.

나아가 이명박 정부는 지난 며칠간 광화문 일대를 경찰 폭력의 ‘해방구’로 만들었다. 국민들에게 소화기와 물대포를 퍼붓고, 방패와 몽둥이를 내려치고, 군홧발로 짓밟았다. “진짜 80년대식 진압이 무엇인지 보여줄까”라던 경찰청장 어청수가 이런 반동을 주도하고 있다. 

경찰은 81세 노인과 12세 초등학생까지 연행했고, 국회의원·국가인권위 인권감시단·의료지원단·언론사 기자를 가리지 않고 두들겨 팼다. 유모차에 소화기를 분사하기도 했고, 민주당 강기정 의원도 곤봉으로 두들겨 팼다.

소화기·쇠뭉치·돌·쇠막대 등을 시민들에게 마구잡이로 던졌고, 쓰러진 여성을 집단 폭행해 팔이 부러지게 했다. 28일 저녁부터 29일 새벽까지만 시민 3백여 명이 부상을 당했고 1백여 명이 병원에 실려 갔다. 경찰 폭력은 거의 ‘살인 미수’ 수준이다.

29일 저녁부터는 모든 집회와 시위를 원천봉쇄하며 민주적 기본권을 부정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두달 동안 무려 1천여 명의 시민들을 연행했는데, 30일 새벽에도 평화적으로 행진하던 시민 1백31명을 연행했다. “30일부터는 폭력 시위에 더 단호하게 대응 하겠다”며 ‘법질서 확립을 위한 전국부장검사회의’를 열었다. 30일에는 냉동창고를 저지하던 민주노총 조합원 18명도 연행했다. 

6월 29일 발표한 특별담화문에서 정부는 “정부의 정당한 정책 수행을 반대하고 정부의 정체성까지 부정하[는] … 소수 주도의 과격 폭력 시위”를 비난했다.

그러나 재벌과 강부자 들만을 위한 경쟁 교육과 의료·물·전기·가스·민영화, 대운하 등은 반대하는 게 당연한 정책이다. 나아가 국민의 손가락을 절단하고 두개골을 골절시키고 군홧발로 짓밟는 정부의 ‘정체성’은 부정당해 마땅하다. 그래서 28일에도 장대비 속에서도 15만 명이 모여서 정권 퇴진을 외치며 온 몸으로 저항했던 것이다.

지금 “서민경제를 죽이[고] … 묵묵하게 일하는 대다수 국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 것은 이명박 정부다. 고물가·양극화를 부채질하는 정부의 친재벌 정책 때문에 ‘재벌천국 서민지옥’이 펼쳐지고 있다.

그래서 정부가 “불법”이라는 비난하는 민주노총 파업 선언에 지지 글이 쏟아져 민주노총 홈페이지가 다운됐고, <한겨레21>의 촛불집회 참여 청소년 여론조사에서도 71퍼센트가 ‘재협상 안 되면 정권 퇴진’을 지지했다.

나아가 6월 30일 저녁 시청을 가득매운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과 신도·시민들의 물결은 이명박 정부의 ‘친북좌파와 전문시위꾼’ 비난을 정면으로 통쾌하게 반박해 버렸다.

‘전국부장검사회의’에서 검찰총장 임채진은 “불법 폭력 촛불시위에 종지부 찍겠다”고 했다. 더 거대한 촛불과 저항으로 이 오만한 폭력 정권의 종지부를 찍을 때다.

2008년 6월 30일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