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노종면 위원장과 이춘근 PD를 석방하고 언론탄압을 중단하라

2009년 3월 27일
이명박 정부가 언론탄압의 발톱을 더욱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검찰은 전국언론노조 노종면 YTN지부장을 구속한 데 이어서, 어제 밤에는 MBC <PD수첩> 이춘근 PD까지 긴급 체포했다. 뿐만 아니라 관련 PD와 작가들을 “전원 체포하겠다”고 밝혔고, 가택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이들은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를 다룬 <PD수첩>을 통해 농림수산식품부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PD수첩> PD들은 미국산 쇠고기가 ‘싸고 질 좋다’는 정부의 ‘과장’과 ‘왜곡’을 낱낱이 폭로하고 이명박의 사기행각을 들춰냈을 뿐이다. 이것은 지난해 촛불항쟁을 촉발하는 데도 기여한 정의로운 행동이었다.

이런 정당성이 명백했기 때문에 수사를 지휘했던 전 부장검사 임수빈조차 “공적 사안을 다룬 보도”라며 무혐의를 주장하고 ‘항명’성 사표를 냈을 정도다.

이명박은 단순히 촛불에 대한 ‘화풀이식’ 탄압을 하는 게 아니다. ‘노동자 죽이기’ 정책으로 언제든 다시 분출할 수 있는 ‘촛불’을 미리 차단하고 싶어하는 것이다. 그래서 ‘마스크법’, ‘사이버 모욕죄’ 등 민주주의 압살 ‘악법’들을 어떻게해서든 통과시키려 한다.

또 <PD수첩> 같은 방송에 재갈을 물려 비판적인 목소리를 틀어막으려는 것뿐 아니라 아예 언론악법으로 ‘조중동’ 방송을 만들려 한다. 즉, 정부 정책에 대한 어떤 비판적 주장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렇듯 “떼잡이” 이명박은 경제위기의 책임을 노동자?서민에게 떠넘기며 ‘민주주의 압살’ ‘속도전’을 하고 있다. 진보 진영은 여기에 맞서 “1백만 촛불을 재점화하기 위한 투쟁에 나서야 한다.”(MBC노조 이근행 위원장)

노종면 위원장과 이춘근 PD를 석방하라!
민주주의 압살과 언론탄압을 중단하라!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