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검찰의 제작진 기소와 이메일 공개악랄하기 짝이 없는 마녀사냥을 중단하라

2009년 6월 22일

검찰이 <PD수첩>의 조능희 책임프로듀서(CP) 등 제작진 5명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하자 정부와 보수 언론은 기다렸다는 듯이 <PD수첩>에 대한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

청와대 대변인 이동관은 “[<PD수첩>은] 사회의 공기가 아니라 흉기”라며 “[MBC] 경영진이 국민에게 사과하고 총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조선일보>도 <PD수첩>이 “악의적 선동과 조작”으로 “많은 국민을 터무니없는 공포와 집단 공황상태에 빠뜨려 거리로 불러냈”다고 비난했다. 이런 강박적인 마녀사냥은 사면초가에 처한 정부의 위기 의식을 보여 준다.

경제 위기 책임을 노동자·서민에게 전가하려는 시도는 지난해 촛불처럼 거대한 투쟁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다. 한나라당 쇄신특위 토론회에서조차 “쓰레기 같은 사람들이 임명된 뒤 쓰레기보다 못한 짓”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져 나올 정도로 이명박에 대한 민심은 부글부글 끓고 있다. 이런 분노가 대중적 저항으로 점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명박은 민주적 권리 파괴 시도를 함께하고 있다.

집회·시위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억압해 저항이 분출할 통로 자체를 봉쇄하려는 것이다. <PD수첩> 제작진들을 죽자 사자 탄압하는 것도 본때를 보여 줘 단순히 이들뿐 아니라 다른 언론과 비판적 목소리들을 위축시키려는 의도다.

무리한 모욕주기식 수사가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몰았음에도 ‘제 버릇 개 못 주는’ 검찰은 <PD수첩> 김은희 작가의 이메일을 통째로 뒤져서 그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명박에 대한 적개심이 하늘을 찌[르는]” 사람들이 ‘악의’를 갖고 방송 내용을 의도적으로 ‘왜곡’해 “출범 1백 일 된 정권의 정치적 생명줄을 끊어 놓”았다는 인상을 주려는 것이다.

이는 정치적 소신의 자유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고 개인의 사생활을 발가벗기는 악질적인 행태다.

더구나 이메일 내용은 김 작가가 당시 강부자 정책과 서민 죽이기 때문에 ‘하늘을 찌를 듯이 이명박에 대해 적개심을 느끼던’ 대다수 국민 중의 한 사람이었다는 것을 보여 줄 뿐이다.

또 ‘출범 1백 일 된 정권의 정치적 생명줄을 거의 끊어 놓은 대중의 힘’이라는 표현은 촛불항쟁의 위력과 결과에 대한 사실적 표현일 뿐이다.

검찰은 <PD수첩> 인터뷰 당사자인 아레사 빈슨의 어머니도 ‘문제가 없다’고 평가하는 아주 사소한 오역을 핑계로 ‘허위사실 유포’ 운운하고 있지만, 이것이 문제라면 ‘747’이나 ‘주가 3천’ 공약을 내세운 이명박은 이미 오래 전에 교도소에 수감됐어야 마땅하다.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전문가자문위원회도 검찰의 <PD수첩> 수사 결과와 기소에 대해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명박은 계속 집회·시위·표현의 자유 등 민주적 권리를 억압하는 데 의존할 것이다. 들끓는 분노를 물리력으로 억누르는 것 말고 딱히 할 수 있는 게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성공적이었던 6·10 범국민대회처럼 이명박의 민주주의 공격에 맞서는 강력한 저항이 지속돼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 사회의 “흉기”이며 “쓰레기보다 못한” 이명박 정권 자체에 반대하는 투쟁이 필요하다.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