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MBC
파업과 연대로 김재철을 쫓아내자

2012년 2월 17일

정권의 방송 장악에 맞서 김재철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MBC 파업이 3주차로 접어들면서 지지는 더 커지고 있다.

파업에 연대하는 움직임도 이어지고 있다. 시민ㆍ사회단체 81개가 MBC 파업 지지 기자회견을 개최했고, 공동대책위도 구성하려 한다. 2월 17일에는 MBC 파업을 응원하는 대규모 콘서트도 열린다. 이런 분위기 속에 25년차 논설위원도 파업에 동참하기로 했다.

이명박 정권의 언론 장악에 맞서 KBS 새노조와 YTN 노조도 MBC 노조와 함께 공동 투쟁위원회를 결성했다. KBS 새노조는 17일부터 파업 찬반투표에 돌입하고, 기자와 PD 들은 이미 제작 거부를 결정했다.

그동안 KBS는 MBC보다 더한 정권 친위 방송으로 전락했다. 천안함 보도와 특집 프로그램, 원전 수주 특집 열린음악회, 4대강 특집 프로그램과 보도, 한미 FTA 보도와 정부 광고 등이 그 사례다.

이런 친정권 방송에 맞선 KBS 노동자들의 파업 역시 많은 사람에게 환영받을 것이다. 또한, 양대 공영방송 노조가 함께 파업한다면 큰 시너지 효과가 생길 것이다.

그런데 파업한 지 두 주가 지났는데도 MBC는 여전히 노조의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 협상은커녕 주요 일간지에 파업을 비난하는 광고를 싣고, ‘업무방해금지 가처분’ 소송까지 냈다. 파업 중인 노조원들이 점거, 농성, 시위, 임직원 출근 저지 등의 행위를 할 때마다 막대한 배상금을 내야 한다는 내용이다.

대체인력을 투입하려고 계약직 채용 공고도 냈다. 대체인력이 투입돼 프로그램이 정상화되면 파업의 효과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파업의 효과를 높이려면 피켓팅(대체인력 투입을 물리적으로 저지하는 행동) 같은 더 단호한 행동도 필요하다.

이 파업이 단지 MBC 노사만의 문제가 아니라 정권에 맞선 투쟁이라는 점 때문에 연대의 확산이라는 요소도 매우 중요하다. 2008~09년 미디어법에 맞선 MBC 파업 때는 규모 있는 촛불집회를 여러 차례 조직해 사회적 지지를 결집했다. 그 결과 법 통과를 두 번이나 연기시키며 정부를 효과적으로 압박할 수 있었다.

그러나 아쉽게도 지금은 이런 일정이 잡히지 않고 있다. 파업에 돌입한 지 두 주가 지났는데도 아직 연대기구가 출범하지 못한 것도 아쉽다.

MBC 노조의 상급단체인 언론노조가 이런 일에 적극 나서야 마땅하지만, 미디어렙 법안을 둘러싼 언론노조와 MBC 노조의 갈등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 MBC 노조도 언론노조가 지난주 개최한 언론 탄압 반대 촛불시위에 참가하지 않는 등 소원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 사이 국회에서는 조중동 종편에 유리한 한나라당의 미디어렙 법안이 통과되고 말았다. 이 법안이 ‘차악’이라며 적극적으로 반대하지 않던 언론노조 지도부는, 법안이 통과되고 뒤늦게서야 개정 투쟁을 하겠다고 밝혔다.

언론노조가 통과된 미디어렙법을 이제라도 개정하고자 한다면 MBC 파업에 대한 연대를 적극 조직해야 한다. 악법을 개정할 힘은 MBC 파업 같은 언론 노동자들의 투쟁에서 나올 것이기 때문이다.

MBC 노조 역시 언론노조 등과 연대해 투쟁을 대대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자세가 분명해야 한다. <제대로 뉴스데스크> 등 대안 매체를 통해 파업의 정당성을 홍보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대규모 집회를 개최해 MBC 사측과 정권을 강력하게 압박할 필요가 있다. ‘정치 파업’을 하겠다고 선언한 민주노총도 지금 벌어지는 MBC 파업에 실질적 연대를 건설해야 한다.

이런 활동들이 결합된다면 MBC 파업은 정당한 파업일 뿐 아니라, 실질적 성과를 쟁취하는 파업이 될 수 있다.

 

2012년 2월 17일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