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통합진보당―정진후 당선자도 사퇴해야 한다

2012년 5월 4일

 

통합진보당 총선 예비 후보와 지역위원장 27명이 연서명한 성명서가 통합진보당 전국운영위를 앞두고 발표됐다. 이 성명에 다함께 회원 3인도 서명했다. 부정 선거 관련 요구가 다함께의 그것과 상당히 일치했기 때문이다. 다함께는 이 성명서에서 밝힌 요구에 더해 정진후 당선자도 함께 사퇴해야 한다고 본다.

정진후 씨는 외부 영입 비례후보이므로 이번 선거 부정과 직접적 관련은 없다. 그러나 그동안 진보진영 내에서는 성폭력 사건 처리 과정에서 저지른 잘못 때문에 정진후 씨의 비례후보 영입을 반대하는 요구가 강했다. 통합진보당 지도부가 이런 요구를 무시하고 그의 공천을 강행한 것은 진보의 원칙과 전교조 활동가들 사이의 단결을 훼손하는 문제를 낳고 있다.

정진후 씨는 전교조 위원장 시절 성폭력 사건 은폐·축소자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대폭 감경한 징계결정을 재심해 달라는 피해자의 요구를 좌절시키는 데 은밀히 일조했다. 사실상 은폐·축소자들의 편에서 성폭력 사건을 축소하는 데 가담한 것이다.

가령, 정진후 씨는 사건 은폐·축소자들이 속한 정파의 지도부가 징계 감경에 유리한 징계위원 구성을 위해 사전에 모의한 증거가 드러나 공정한 징계위 구성 절차를 다시 밟아달라는 피해자 대리인 등의 요구를 묵살했다.

, 정진후 씨는 만남을 원치 않는 피해자에게 대리인 없이 따로 만나자고 요구했고, 이 자리에서 '피해자의 요구가 전교조 대의원대회에서 꼭 통과될 수 있도록 하겠다. 나를 믿고 맡겨 달라’고 재차 약속했다. 그러나 동시에 오늘 나눈 이야기는 그 어느 누구에게도 말하지 말아 달라고 요구했다.

피해자는 정진후 씨의 요구대로 침묵을 지켰지만 대의원대회에서 정진후 씨의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결국 피해자의 징계 재심 요청은 좌절됐다.

피해자는 정진후 씨의 행위에 대해 정진후 위원장의 이러한 행동이 나와의 독대내용을 제 3자가 알게 하지 않으려는 교묘한 술책이라는 것과 당시 ‘피해자 지지모임’이 대의원대회 때 별도 안건을 제안하고 활동할 것을 사전에 막기 위한 기만책이라고 배신감을 토로했다. 누구든 그렇지 않겠는가.

이 때문에 정진후 당선자는 진보적 교육 개혁을 위한 요구를 대변하며 노동자들의 단결과 투쟁을 고무하는 구실을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전교조와 진보진영 내에서 심각한 분열상을 불러오며 사기를 깎아먹는 효과만 내고 있다.

따라서 정진후 당선자는 성폭력 사건 처리 과정에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이번 기회에 사퇴해야 마땅하다.

 

201254

노동자 연대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