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최소한의 혁신마저 불가능해진 통합진보당에서 탈당한다

2012년 7월 29일

7월 26일 통합진보당 의원 총회에서 이석기·김재연 제명안이 부결됐다. 이것은 통합진보당이 심각한 위기에서 벗어나서 제대로 된 혁신을 해나가길 바라던 선진 노동자들에게 큰 충격과 실망을 안기고 있다. 우리 노동자연대다함께도 마찬가지다.

그 이유는 조중동 같은 우파들이 말하듯이 두 의원 제명 실패로 ‘종북 청산이 물거품’이 됐기 때문이 아니다. 민주당과 자유주의 언론이 말하듯이 ‘야권연대에 큰 난관이 조성됐기 때문’도 아니다.

우리가 구당권파의 행태에 분노하는 이유는 그들이 진보의 원칙과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마저 종파적으로 거부했기 때문이다.

당내 경선 과정에서 대부분의 정파가 연루된 ‘총체적 부정·부실’이 있었던 것이 이 사태의 시작이었다. 당 지도부와 경쟁 비례대표 후보들이 총사퇴하는 것은 이 문제를 정치적으로 책임지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였다. 그런데 구당권파는 이것을 거부했을 뿐 아니라, 중앙위원회까지 폭력으로 얼룩지게 만들었다.

이처럼 진보의 대의에 어긋나는 일들이 연달아 일어나면서 선진 노동자들은 큰 환멸을 느꼈다. 이런 반감과 ‘혁신’에 대한 바람 때문에 최근 지도부 선거에서 강기갑 전 의원이 통합진보당 대표에 당선했던 것이다.

물론 우리는 강기갑 후보의 혁신 방향을 전적으로 신뢰할 수는 없었다. 왜냐하면 강기갑 후보가 말하는 ‘혁신’에는 진보정당을 기성체제에 더 순응시키려는 내용도 많이 섞여 있었기 때문이다. 비록 그 방향으로 주도적으로 앞장서 온 것도 바로 구당권파였지만 말이다.

그런데, 이제 구당권파의 방해 속에 강기갑 지도부가 시도한 당의 정화를 위한 최소한의 조처조차 실패해 버렸다. 선거 부정과 중앙위 폭력 사태 등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지우며, 노동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최소한의 조처조차 불가능해진 것이다. 이 당 안에서 진보의 원칙과 정의를 바로 세우기는 어렵다는 것이 분명해졌다.

설상가상으로, 새누리당과 우파는 이 상황을 이용해 더욱더 진보진영을 음해하고 탄압하려 할 것이다. 민주당을 압박해서 두 의원에 대한 국회 제명도 시도할 것이다. 진보진영은 이런 시도에 결코 힘을 실어 줘선 안 된다.

사실, 통합진보당이 자체 정화에 실패한 것이 우파에게 기회를 준 셈이다. 한편, 8월 파업을 준비중이던 민주노총 노동자들에게는 찬물을 끼얹었다. 따라서 통합진보당에 대한 민주노총의 ‘조건부 지지 철회’에서 ‘조건부’마저 떼어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자연스럽고 정당하다.

통합진보당이 노동자 단결과 투쟁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골치거리로 전락한 상황에서 우리는, 실제로 민주노총이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현재, 노동자 정치세력화의 열망을 받아안기에 통합진보당은 너무나 결함이 많다. 우리는 참여당과의 통합 과정에서 이미 이런 위험성을 예견하고 경고해 왔다.

제대로 된 진보정당이라면 진보의 정체성과 노동자 중심성을 바로 세우며, 민주당과도 구분되는 진정으로 진보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투쟁을 고취하는 구실을 해야 한다.

제대로 된 노동계급 정치 결집체라면 특정 정파가 패권적․종파적으로 잘못된 방향을 강요하는 게 아니라, 각 정파의 정치적ㆍ조직적 독립성을 허용하며 공동의 과제를 중심으로 투쟁하는 공동전선 방식으로 운영돼야 한다. 전ㆍ현직 민주노총 리더들이 이런 노동계 정당을 새롭게 만드는 것이 바람직한 대안일 것이다.

우리는 이런 대안 건설을 위한 모색과 논의를 촉구하며 통합진보당을 탈당한다. 그동안의 상황이 오죽 우리의 마음을 불편하게 했으면, 이 결정은 노동자연대다함께의 긴급 대의원협의회에서 전례없는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2012년 7월 29일 노동자연대다함께 운영위원회

(노동자연대다함께 대의원협의회를 대변하여)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