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현대차 비정규직지회 박현제 지회장을 석방하라!
연대와 투쟁을 강화해 맞서자

2012년 10월 24일

10월 24일 경찰이 현대차 공장 안까지 들어와 비정규직지회 박현제 지회장을 체포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경찰이 공장 안에서 직접 노동조합 활동가를 체포한 것은 1995년 양봉수 열사 투쟁 경찰력 투입 이후 최초의 일이다.

박현제 지회장은 10월 26일 파업과 “2차 울산 공장 포위의 날”을 조직하려고 울산1공장 조합원들을 만나고 지회 사무실로 돌아오는 길에 연행돼 현재 울산동부경찰서에 갇혀 있다.

박현제 지회장은 지난 8월에 “모든 사내하청 정규직화”를 내걸고 파업을 이끌었다는 이유로 10월 6일부터 수배 상태였다. 그래서 지회 사무실과 공장 안에 갇혀 있었다.

대법원 판결조차 지키지 않는 정몽구를 보호하느라 여념이 없는 경찰이 정당한 투쟁을 이끌고 있는 비정규직 투사를 연행하는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박현제 지회장이 이끈 파업과 투쟁은 너무도 정당했다.

두 번에 걸친 대법원 판결조차 이행하지 않고 온갖 탄압과 폭행을 일삼는 현대차 사측에 맞서 파업과 집회를 개최한 것이 죄인가?

비열한, 너무나 비열한

오히려 사측은 정당한 파업을 파괴하기 위해 비정규직지회 활동가들을 납치하고 폭행했다.

그런데 경찰은 사측 폭행자들을 구속하지도 않았다.

비정규직 해고자들이 법적으로도 보장된 공장 출입을 시도하면 사측 관리자와 용역들은 언제나 폭행을 일삼아 왔다. 경찰은 수수방관했을 뿐이었다. 게다가 사측 관리자와 용역들은 조합원들을 납치해 경찰에 인계하며 탄탄한 공조를 해 왔다. 그래서 비정규직 조합원들은 사측과 경찰을 한 몸으로 여긴다. 박현제 지회장 연행도 사측이 공조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맞불을 놓자!

사측과 경찰은 최병승ㆍ천의봉 동지의 송전탑 농성 투쟁이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려고 만행을 저질렀다. 철탑 농성이 정치적 쟁점으로 부각돼 연대가 확산되고 있고, 이것이 작업장의 조합원들에게 자신감을 줘 투쟁이 벌어지는 것을 차단하려고 작업장의 박현제 지회장을 체포한 것이다.

사측이 얼마나 다급해 하는지 보여 주는 것이다. 이런 사측에 맞서 투쟁을 강화해야 한다.

문용문 현대차 정규직지부 지부장은 박현제 지회장 체포를 “회사의 사주에 의한 공권력 침탈”로 규정했다. 그렇다. 벌건 대낮에 경찰이 공장안을 휘젓고 다니는 것을 용납한다면, 이 칼날은 정규직 활동가도 겨냥할 것이다.

현대차지부가 투쟁에 적극 나서야하는 까닭이다. 잔업 거부와 특근 거부 같은 투쟁을 조직해 사측에게 본때를 보여 줘야 한다.

아울러,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투쟁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지원하고 연대해야 한다. 현재 현대차 비정규직 3지회(울산, 전주, 아산)는 26일 파업과 집회를 조직하려고 고군분투하고 있다. 현대차지부와 금속노조와 진보진영이 최대한 조직해 3지회에 화답해야 한다. 체포되기 전 박현제 지회장의 호소를 잊지 말자.

“제가 있는 노동조합 사무실에서 철탑까지 걸어서 20분 거리입니다. 그 짧은 거리를 갈 수 없습니다. 제 눈으로 동지들을 볼 수 없습니다. 26일 수 천의 동지들이 저의 눈이 돼 주십시오”

10월 26일 전국의 동지들이여, 울산으로 결집하자!

10월 24일

노동자연대다함께 / 노동자연대다함께 울산지회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