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철도 파업 결의를 환영하며―파업과 연대 투쟁으로 민영화를 막아내자!

2013년 6월 28일

어제 철도노조가 89.7퍼센트라는 압도적 지지로 쟁의를 가결했다. 역대 최고의 찬성률이다! 이는 정부의 철도 민영화 질주에 대한 노동자들의 분노가 얼마나 큰지를 보여 준다.

아마도 노동자들은 ‘불법’ 파업 낙인과 탄압의 십자포화를 예상하면서도, 민영화가 낳을 끔찍한 폐해를 막고자 고심에 찬 결단을 내렸을 것이다.

우리는 이런 철도 노동자들의 파업 결의에 박수를 보내며 진심으로 지지한다. 노동자들이 파업에 나선다면, 우리는 적극 방어하고 광범한 연대 투쟁을 건설하는 데 함께할 것이다.

박근혜는 노동자들의 쟁의 찬반투표 결과가 나오기 전에 신속히 정부 안을 확정ㆍ발표했다. 온갖 정치적 악재와 위기 속에서도 철도 민영화 만큼은 강행하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보인 것이다. 정부는 깊어지는 경제 위기 속에서 필수공공서비스까지 공격하며 노동계급에게 고통을 전가하겠다고 작심했다.

그러나 박근혜의 질주는 대중의 분노만 키우고 있다. 노동자들은 파업을 결의하며 본격적인 투쟁 채비를 시작했고, 연대도 확산되고 있다.

열차를 멈춰 수송을 마비시킬 수 있는 철도 노동자들은 민영화를 막아 낼 힘이 있다.

이미 노동자들은 노조 민주화 이후 2002년부터 매 정권 때마다 파업을 하며 그 힘이 얼마나 큰지를 보여 줬다. 특히, 2002년에는 파업이 사실상 금지된 필수공익사업장임에도 전면 파업을 감행해 지배자들을 두려움에 떨게 했고 결국 민영화를 저지했다.

이후에도 노동자들은 투쟁을 통해 크고 작은 성과를 거두며 힘을 보여 줬다. 숱한 징계와 손배가압류 속에서도 여전히 조직이 건재한 이유다.

이번에도 파업 효과를 극대화하며 연대를 넓혀 단결해 싸운다면, 박근혜 정부를 무릎 꿇릴 수 있다.

이미 철도 노동자들의 투쟁은 광범한 지지를 받고 있다.

민영화는 철도 노동자들의 구조조정 문제일 뿐만 아니라, 대중이 당연히 누려야 할 공공 서비스를 기업의 돈벌이 대상으로 전락하게 만드는 프로젝트다. 역사적으로 민영화는 언제나 요금 인상, 대형 사고, 서비스 축소, 노동자 구조조정으로 이어졌다.

그래서 2008년 촛불시위 때 민영화 반대 목소리가 터져 나왔고,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철도 노동자들의 투쟁은 바로 우리 모두를 위한 투쟁’이라고 여긴다.

지금 박근혜 정부는 온갖 사기 공약과 국정원 선거조작 사건 등으로 위기를 겪고 있다. 박근혜는 결코 강력하지 않다.

이럴 때 민영화에 맞선 파업을 효과적으로 벌여 나가고, 연대가 충분히 뒷받침된다면 민영화 추진에 브레이크를 걸 수 있다.

압도적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한 철도 노동자들에게 연대를 보낸다. 함께 단결해 민영화 재앙을 막아내자.

 

2013628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