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낮은 임금, 장시간 노동, 위장도급·불법파견에 맞선
티브로드 비정규직 파업에 승리를!

2013년 9월 4일

티브로드 케이블방송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오늘(9월 4일) 임금 인상 등 노동조건 개선, 원청의 직접고용 등을 요구하며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그간 열악한 노동조건으로 고통 받아 온 노동자들이 ‘더는 못 참겠다’며 첫 파업에 나선 것이다.

노동자들은 공휴일도 제대로 보장 받지 못한 채 하루 꼬박 10시간씩 장시간 노동에 시달려 왔지만, 정작 임금은 고작 1백50여 만 원 정도밖에 안 된다. 심지어 일부는 최저임금도 못 받고 있다.

그런데도 사측은 마른수건 쥐어짜듯 노동자들의 호주머니 털기에 여념이 없다.

그간 사측이 떼 먹은 수당 액수는 적발된 것만 5억 원에 이르고, 업무에 들어가는 차량유지비ㆍ 유류비ㆍ통신비조차 노동자들에게 떠넘기고 있다. 일을 하다 다쳐도 치료비 보상은 없고, 사고 처리 비용조차 온전히 노동자들의 몫으로 돌아가고 있다.

사측은 또 각종 패널티를 만들어 매달 임금 수십만 원씩을 뜯어가는가 하면, 일부 업체는 노동자들이 조금이라도 늦게 출근하면 아예 3만~5만 원씩을 월급에서 공제한다. 협력업체 과반 이상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을 정도로 현장은 무법천지다.

따라서 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 등 노동자들의 노동조건 개선 요구는 완전히 정당하다. 티브로드 사측이 지난해 한 해 벌어들인 돈은 무려 1천 8백8억 원에 이른다. 업계 1위를 자랑하는 티브로드의 부와 명성을 만든 것은 바로 노동자들의 피땀이다.

그런데도 지금 티브로드 사측은 ‘하청업체 직원들의 문제는 우리 책임이 아니다’ 하며 노조의 정당한 교섭 요구조차 거부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명백한 책임 회피이자 노동자들을 우롱하는 처사다.

태광 티브로드 본사가 직접 하청업체 사장(센터장)을 임명하고, 하청업체 노동자들의 임금ㆍ실적ㆍ퇴출 등까지 관리해 왔다는 사실은 이미 폭로된 바 있다. 상당수 센터장들이 태광 티브로드의 임직원 출신이라는 점만 보더라도, 이들이 ‘바지사장’에 불과하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즉, 티브로드 사측은 위장도급ㆍ불법파견으로 노동자들을 열악한 처지로 내몰고 있는 장본인인 것이다.

따라서 티브로드 사측이 나서 노동조건을 개선하고 노동자들을 직접 고용하라는 요구는 완전히 정당하다.

이번 티브로드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은 케이블방송에서 확대되고 있는 비정규직 조직화와 투쟁의 가능성을 다시 한 번 보여 주고 있다. 최근 씨엔엠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규직과의 연대 투쟁 속에서 임금 인상 등 노동조건 개선을 따낸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올해 CJ대한통운택배, 삼성전자서비스, 이마트, 다산콜센터 등 곳곳에서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노조를 결성하고 투쟁에 나섰다.

따라서 만약 티브로드 비정규직 파업이 승리한다면, 간접고용ㆍ불법파견 문제의 심각성을 다시금 드러내며, 삼성전자서비스 등의 투쟁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다.

박근혜 정부가 재벌 총수들과 손을 맞잡고 노동자 쥐어짜기 의지를 천명한 지금, 경제 위기 고통전가에 맞선 노동자 연대 투쟁이라는 과제가 중요해지고 있다. 티브로드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 승리를 위해 함께 연대하자.

2013년 9월 4일
노동자연대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