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무기한 파업 돌입( 5월19일)

5월 18일 삼성과 경찰이 씻을 수 없는 만행을 저질렀다. 고(故) 염호석 동지의 시신이 식기도 전에, 경찰이 고인이 있는 장례식장에 난입해 시신을 탈취한 것이다. 노동자들은 슬픔과 분노 속에서도 “호석이의 꿈 반드시 이루자” 하며 투쟁 의지를 다지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는 5월 19일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하고 서울로 상경해 농성에 돌입했다.

LMJ_0259

LMJ_0286

LMJ_0587

LMJ_0764

LMJ_0799

LMJ_0800

 

사진 제공 <노동자 연대>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