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이경훈 지부장은 공개 사과하고 물러나라

이경훈 현대차지부 집행부가 백주대낮에 만인이 보는 집회 무대 위에서 민주노총울산투쟁본부 총파업승리 지역실천단장에게 집단 린치를 가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민주노조 운동의 역사에서 결코 있어서는 안 될 폭행사건이 벌어진 것이다.

이번 사건은 민주노총 26만 조합원들이 총파업에 나선 4월 24일, 울산 집회에서 벌어졌다. 이경훈 집행부는 민주노총의 총파업이 “억지 파업”이라며 재를 뿌린 데 이어, 이를 비판하는 활동가에게 폭력까지 휘두른 것이다.

이날 허수영 지역실천단장은 무대 연단에서 총파업 지지 연설을 했다.(전문 참조) 그리고 연설 중에 현대차 이경훈 집행부의 파업 철회를 비판하며 “이경훈 지부장님, 노조 위원장 자격 없다고 생각합니다” 하고 말했다. 대열에선 박수와 환호가 터져 나왔다.

안 그래도 현대차지부 조합원 2백여 명은 이날 민주노총 총파업 집회에 참가하기 전에 현대차지부 사무실 앞 집회를 열고 집행부의 파업 불참 결정에 항의했다. 이경훈 집행부는 전날 대의원대표 다수와 여러 대의원회, 현장조직위원회 등이 파업 동참을 촉구하는 상황에서도 일방적으로 파업 불참 결정을 내렸다. 현장 조합원들이 파업하자는 데도 이를 묵살해 버린 것이다.

현대차 조합원들뿐 아니라, 다른 사업장의 민주노총 조합원들과 단체들도 총파업 전선에 찬물을 끼얹은 이경훈 집행부에 분노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경훈 집행부는 이런 비판을 대변한 지역실천단장의 주장을 새겨 듣기는커녕, 오히려 연단을 향해 물병을 던지며 난동을 부렸다. 상집 간부 열댓 명은 무대 위로 뛰어올라가 허 단장의 마이크를 뺏고는 그를 밀치며 목을 가격하는 등 집단 린치를 했다. 결국 허 단장은 그 자리에서 쓰러졌고, 구급차에 실려 가 병원에 입원했다.

이경훈 지부장도 무대 앞까지 뛰어나왔고 집단 린치를 지켜봤다. 사실상 지부장이 폭력을 사주한 것이나 다름 없었다.

폭행을 저지른 이경훈 집행부는 집회 참가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플랜트건설 조합원 3천여 명이 자리에서 일어났고 수십 명이 이경훈 지부장과 상집 간부들을 무대 뒤로 몰아냈다. 현대차 조합원들도 “지부장은 나가라”, “탄핵감이다”고 항의했다.

민주노조 운동은 정당한 비판을 폭력으로 입막음 하려 한 이경훈 집행부의 만행을 결코 용납해서는 안 된다. 이런 행위는 운동의 기본도 안 돼 있는 것으로, 민주노조 운동에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 이경훈 지부장은 공개 사과하고, 사퇴하라.
  • 금속노조는 이경훈 지부장과 폭행 가담자들을 징계하라.

2015년 4월 24일

노동자연대

left21_147_01

left21_147_03

 

left21_147_02

 

허수영 단장의 집회 연설 전문

민주노총의 4·24 총파업은 정의로운 투쟁입니다.

여기 계신 조합원분들뿐만 아니라 모든 노동자들 그리고 천대받는 모든 이들을 위한 파업이기 때문입니다.

세월호의 진상을 밝히고, 일자리를 지키고, 임금을 올리고, 노동조합의 권리를 쟁취하고, 비정규직의 설움을 끝내고, 공무원연금 개악을 저지하기 위한 투쟁은 우리 모두를 위한 투쟁입니다.

박근혜 정부는 이 정당한 투쟁에 “불법 엄단”을 얘기했습니다.

그러나 여러분 묻겠습니다. 누가 진정한 불법 집단입니까? 선거 부정 저지르고 정권 실세까지 부패한 박근혜 정부야말로 진정한 불법 집단 아닙니까?

이 투쟁에 대해서 새누리당 김무성이 뭐라고 얘기했습니까? 매국 행위라고 얘기했습니다. 국가를 팔아먹고 있다고 얘기했습니다.

그런데 여러분, 이 놈의 국가를 한번 봅시다. 세월호 진실을 외면하고, 재벌들과 기업주들 밀어주고, 노동자들은 쥐어 짜고, 철도·의료 공공서비스를 재벌들에게 다 팔아먹고, 1년에 2천 명의 노동자들이 조선소와 건설 현장에서 죽어가는데도, 세월호 참사가 1년에 일곱 번이나 반복되는데도, 기업주들은 떵떵거리며 사는 국가입니다.

여러분, 우리는 이 국가의 수장 박근혜 정권에 맞서, 그를 거꾸러트리려고 총파업을 시작한 거 아닙니까?

여러분, 박근혜 정부가 노동자 쥐어짜기를 각오하고 파업에 대한 비난과 공격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전교조와 공무원들이 형사 처벌의 그 위험에도 불구하고 연가 총파업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이 마당에 현대차 집행부가 파업을 철회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렇게 생각합니다. 현대차 이경훈 지부장님, 노조 위원장 자격 없다고 생각합니다.

[좌중에서 “와” 하는 함성과 박수]

오늘 4월 24일 총파업은 시작입니다. 이 투쟁을 더욱 밀어서, 앞으로 나가야 할 것입니다.

[이경훈 집행부 연단에 난입]

이것이 무슨 상황입니까? 여러분, 이것이 무슨 상황입니까?

[이후 집단 린치 벌어지고, 허 단장 병원 이송]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