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4·24 민주노총 총파업 정당하다
대구지역대회 경찰폭력 규탄한다! 탄압을 중단하라!

2015년 4월 29일

4월 24일 서울을 비롯해 전국 17개 도시에서 노동자 10만 명이 총파업 집회를 개최했다. 정부는 이번 총파업을 ‘불법 파업’이라고 비난하며 ‘엄정 처벌’ 방침을 발표해 파업 참가를 위축시키려 했다. 지금은 탄압을 시작하고 있다.

전교조 연가투쟁을 ‘불법’이라고 규정하며 중집위원 24명을 고발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연가투쟁에 참가하지 못하도록 장학사와 경찰이 조합원의 자택을 방문하는 일까지 벌였다. 전국공무원노조의 총파업 참가도 “단호하게 징계 및 사법조치할 것”이라며 고발을 추진하고 있다.

대구지역 총파업 집회에서는 경찰이 시위대의 합법적인 행진를 가로막고, 물대포를 쏘고, 시위 참가자 얼굴에 최루액까지 난사하는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은 박근혜 정권의 핵심적인 정치적 기반 지역인 대구에서 노동자 수천 명이 박근혜 퇴진을 외치며 행진하는 것을 보아넘길 수 없었던 듯하다.

민주노총 대구본부 이재식 부본부장에 따르면, 경찰의 폭력 진압으로 한 여성 노동자는 갈비뼈가 부러지고, 다른 여성 노동자는 머리가 깨지는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시위 대열이 도로를 점거하려 했다며, 이날의 무차별 폭력을 정당화한다.

그러나 이날 시위 대열은 신고한 행진로를 따라 새누리당 대구시당까지 평화롭게 행진했다. 경찰은 과잉 진압 논란이 일자 핑계를 대는 것이다.

심지어 경찰은 검거전담반까지 편성해 시위 참가자를 처벌할 방침까지 세웠다. 이미 민주노총 임성열 대구본부장, 대구건설노조 이길우 지부장 등 12명에게 소환장을 발부했다.

특히 경찰은 이길우 지부장을 포함한 건설노조 활동가들을 집중 탄압 대상으로 삼고 있다.

대구건설노조가 이날 집회의 주력 대열이었기 때문이다. 또, 건설 조합원들이 경찰의 폭력 진압에 대한 항의에 앞장섰기 때문일 것이다. 여성 노동자들에게까지 무차별 폭력을 행사하는 경찰의 폭력을 저지하려고 노동자들이 경찰에 항의한 것은 정당방위에 해당한다.

대구건설노조는 “전국 최하위 임금, 최장 시간 노동을 기록할 정도로 열악한 대구 지역”에서 수 년째 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을 쟁취하며 대구지역 노동자 투쟁을 선도해 왔다. 근본적으로 경찰은 이런 흐름에 제동을 걸려고 ‘불법’ 행위 운운하며 탄압을 퍼붓고 있는 것이다.

추악한 비리와 부패의 온상인 박근혜 정부에 맞서, 노동시장 구조 개악 추진에 맞서, 또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가로막는 것에 맞서 노동자들이 민주노총 4·24 총파업에 참가한 것은 정당하다.

검찰·경찰은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2015년 4월 29일
노동자연대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