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올랜도 대량학살에 관한 성명
미국의 제국주의적 지배가 낳은 끔찍한 참사

2016년 6월 13일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의 게이클럽에서 대량학살 사건이 터져 50명 이상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 안타깝고 끔찍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미국 정부 당국은 이번 사건의 대량학살범이 무슬림계 이민 2세이고, 사건이 테러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오바마도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건이 “테러와 혐오의 행위”이라면서 “미국적 가치”를 위협하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제국주의자들은 자기네의 책임을 언급하지 않은 채, 무슬림 극단주의자들의 동성애 혐오가 이번 사건을 일으켰다고 말한다. 이런 주장은 이번 사건의 진정한 원인인 제국주의를 은폐하기 위한 것이다. 제국주의가 원인임은 지금까지 FBI가 발표한 내용만 보더라도 알 수 있다. 대량학살범의 종족 배경은 다름 아닌 2001년 9·11 이래 미국의 침략으로 파괴된 아프가니스탄 계통이고, 오바마는 아프가니스탄 철군 공약을 불과 8개월 전에 끝내 파기했다. 또한 오바마는 조지 부시의 이라크 전쟁을 비난하며 당선했지만 정작 그 전쟁을 시리아로까지 확대했고, 심지어 예멘·리비아·파키스탄 등지에도 개입을 확대했다.

이런 일들이 대량학살범이 미국 제국주의 격퇴를 내세워 지지자를 끌어모으는 ‘이라크·시리아 이슬람 국가’와 접촉하려 했던 요인으로 작용했을 것이다.

더욱이 미국 등 서구 지배자들이 제국주의적 중동 개입과 이민자 차별을 정당화하려고 오랫동안 무슬림 혐오를 부추겨 온 것도 그의 적개심을 키웠을 것이다. 지난해 11월 파리 참사 가담자 다수가 유럽 태생으로, 서구의 제국주의 개입과 무슬림 차별을 목도하며 적의를 키웠듯이 말이다.

그래서 이번 사건에서도 대량학살범의 분노가 미국 제국주의를 향하는 건 당연했다. 안타깝게도, 그 분노가 테러라는 수단으로 표출되면서 애꿎은 성소수자들이 피해자가 됐다.

그러므로 지금 오바마가 “미국적 가치” 운운하며 성소수자를 위하는 척하는 것은 순전한 위선일 뿐 아니라 차별받는 두 집단인 무슬림과 성소수자를 이간질하려는 것이다.

이번 사건이 제국주의 지배가 낳은 것임을 분명히 인식하고 성소수자와 무슬림을 이간하는 것에 반대해야 한다. 천대받는 사람들끼리 책임을 묻기보다 진정한 적에게 과녁을 고정시켜야 한다.

2016년 6월 13일
노동자연대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