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비리재벌·정치인 사면 반대, 양심수 전원 석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노무현 정부는 1월 31일 "경제살리기"와 "국민통합"차원에서 비리재벌 총수와 정치인들을 3.1절을 맞아 대거 면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비리 재벌·정치인 사면 반대 양심수 전원 석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사면대상과 폭을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2월 9일 임시 국무회의를 하루 앞둔 8일 오전 11시 광화문정부 종합청사앞에서 열렸다.

80여명이 참가한 이 기자회견은 구속노동자 후원회, 다산인권센터, 다함께, 민주노동당, 민주노총 경기 본부,
민주노총전국해고자 복직 투쟁특별위원회(전해투), 민주화실천 가족운동 협의회, 민가협 양심수 후원회, 삼성 일반노조,
인권실천 시민 연대, 인권운동 사랑방, 전국민주연합 신세계 이마트 분회, 전쟁없는 세상 등 15개 단체가 공동 주최했다.

참가자들은 이번 방침을 내놓은 노무현의 인권 변호사 경력을 완전 삭제하라며 최근 국제 엠네스티에서 양심수로 선정된
김성환 삼성일반노조 위원장을 비롯한 구속노동자와 양심수 900여명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했다.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