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여수보호소 화재참사 규탄 기자회견

지난 11일 여수 ‘외국인 보호소’에서 벌어진 화재 참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오늘 (2월 13일) 낮 정부 종합 청사 앞에서 열렸다. 하루 전에 긴급하게 결정된 기자회견이었지만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 이주노조, 여러 외국인 노동자 인권 단체들, 다함께 소속 회원 등 80여 명이 참여해 화재 참사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법무부장관 퇴진, 미등록 이주노동자 전면 합법화 등을 요구했다.
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 김봉구 공동대표는 이번 사태의 “본질은 강제추방 정책”이라며 강제 단속·추방 정책이 이주노동자들을 죽여 왔으며 인권탄압과 유린도 이런 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이해삼 최고위원도 ‘외국인 보호소’는 보호시설이 아니라 구금 감금 시설이라고 비판하며 이번 참사에 대해 법무부 장관이 책임져야 하고, 전체 40만 명의 이주노동자 중 20만 명이 미등록 노동자인 이 제도를 바꾸지 않고서는 앞으로도 이런 일들을 막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권영국 민변 노동위원회 부위원장은 이주노동자 정책들 때문에 이주노동자들이 “잘리고, 터지고, 떨어져 죽고 마침내 불에 타 죽었다”며 분노했고 기자 회견장 앞을 가로막은 전경 버스를 가리키며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야 하는 이런 일들에 해결책은 내놓지 않고 다만 우리 정부는 가리기에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이번 참사에 대해 대응하기 위해 <여수외국인보호소 화재참사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가칭)>가 꾸려졌다. 대책위원회는 진상 규명 및 책임자 처벌, 법무부장관 퇴진, 반인권적 ‘보호’ 시설 폐쇄, 단속 추방 중단, 미등록 이주노동자 전면 합법화 등을 요구하고 있고 2월 25일 도심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