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퇴직금 진정 위해 노동청 찾은 이주노동자 체포! 수원노동청, 수원출입국관리소 규탄 집회 (8월 29일)

지난 23일 수원에서 노동부와 출입국 관리소에 의해 어이없는 사건이 벌어졌다. 공장에서 7년간 일했지만 퇴직금을 주지 않아 노동청에 권리 구제를 호소하러 간 이주노동자를 경찰이 노동청 안에까지 들어와 단속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권리구제를 해야 할 노동부 근로감독관이 피하려는 이주노동자를 붙잡아 단속반에게 넘기는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여수 참사 희생자들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정부가 심지어 노동부에 체불 임금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찾아 온 이주노동자들을 체불임금문제는 해결해주지 않고 보호소로 넘겨 버린 것이 드러나 사회적 질타를 받은 바가 있다.

당시 정부는 사회적 뭇매가 두려워 노동부 지침으로 선구제 후통보(불법체류자의 신원을 출입국 사무소로 넘기는 것보다 권리 구제를 먼저 하겠다는) 원칙을 세운 바가 있다. 이번 사건은 여전히 노동부, 출입국 관리소 모두 이주노동자들의 권리를 보장해 주는 데는 무관심한 거짓말 장이들이라는 것을 보여주었다.


29일 수원 노동청 앞에서 노동청과 출입국 사무소를 규탄하고 이번 사건에 대해 항의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번 집회는 경기지역 용인이주노동자쉼터, 민주노총 경기본부, 이주공동행동, 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이하 외노협)이 함께 주최했다. 비가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주최단체 소속 활동가들과 카사마코의 필리핀 활동가, 인도네시아 출신 노동자들을 포함한 20여명의 이주노동자들, 사회당 활동가 등 40여명의 활동가들이 집회에 참가했다.
집회참가자들은 수원노동청을 규탄하며 관련 공무원을 파면할 것을 요구했다. 권리 구제를 위해 방문한 이주노동자들을 처벌하는 일들이 또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관련 규제를 만들 것과 이주노동자들에 대한 단속추방을 중단할 것을 한 목소리로 외쳤다.
집회참가자들은 본집회가 끝난 후 차량으로 이동해 수원출입국 관리소 앞에서 정리집회를 가졌다. 정리집회에서는 노동청 안에까지 들어와 이주노동자를 단속한 수원출입국관리소를 한 목소리로 규탄했다.

촬영 조지영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