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4.3 대학생 교육공동행동

4월 3일 오후 1시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반값등록금 공약 이행, ICL(취업후상환제)개정을 위한 대학생 교육 공동행동이 열렸다. 애초 예상보다 많은 7백여 명이 참가했고 집회 분위기도 매우 활력적이었다.

이날 집회는 여러 대학들이 등록금을 동결했지만 여전히 학생들은 등록금 문제에 불만이 높다는 사실을 보여 줬다. 학생들은 이명박 정부가 ‘든든학자금’이라고 자랑하고 다니는 취업후상환제에 대해서도 전혀 ‘든든’하게 느끼지 않고 있다.

숭실대학교, 성신여자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연세대학교 등 지난해보다 등록금을 인상한 대학 학생들의 참가도 두드러졌다. 특히 지난 3월 31일 학생총회를 성사시키고 5가지 요구안 중 4가지 요구안을 쟁취한 숭실대학교에서는 인문대 학생회장이 교육투쟁의 성과를 보고해 많은 학생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날 집회에서는 민주노동당 권영길 의원도 참여해 등록금 인하와 취업후상환제의 전면적 개정을 요구했다.(중략)

관련기사 [레프트21] 민주노총이 투쟁의 봄을 선포하다

3일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대학생 교육 공동행동

이날 집회는 내내 활기찬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이날 공동행동에서는 대학생들이 등록금, 청년실업, 대학구조 조정 등 다양한 쟁점에 대해 공동행동을 결의했다

결의문 낭독

<레프트21> 관련기사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