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한국노총 노동자대회

7일 낮 여의도공원은 한국노총 조합원들로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다. 공원 주변은 노총 조합원들이 지방에서 타고 올라온 전세버스들이 에워쌌다. 주최측 추산으로 15만 명이나 되는 조합원들이 이명박 정부에게 선전포고를 하기 위해 모인 것이다.

7일 오후 여의도 문화마당에서 열린 ’노조전임자 임금 노사자율 쟁취ㆍ복수노조 교섭창구 단일화 저지ㆍ노동운동 말살음모 분쇄를 위한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15만명이 모였다.

한국노총 조합원들은 “어떻게 전임자 임금 지급을 법으로 금지하는 발상을 할 수 있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집행 간부가 줄어들면 노조의 집행력이 떨어지고 그러면 조합원 권익 보호도 더 힘들어 질 것이라는 것이다. 아니면 조합비를 인상해야 하는데 “정부와 사측이 임금 삭감 노래를 부르는 상황에서 조합비 인상은 말도 안 되는 일”이다.

장석춘 한국노총 위원장은 “13년간 3번씩이나 유예되어 사실상 사문화된 법조항을 내세워 노조전임자 임금을 법으로 금지하고 처벌하겠다는 것은 이참에 노동조합을 무력화시키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경제팀과 기획재정부는 전임자임금, 복수노조를 현행법대로 밀어붙여 노조운동을 깨기 위한 비밀TF팀을 운영하면서 노사관계에 대한 불법개입을 통해 노조를 장악하기 위한 공작정치를 일삼고 있다”고도 폭로했다.

이어 “12월말 근로자파견법 시행령 개악, 2010년 상반기내 근로기준법 개악으로 이어지는 노동법 개악 수순”을 밟고 있는 이명박 정부에게 12월 총파업으로 맞서자고 주장했다. 한국노총은 11월 16일부터 전 조합원 총파업 찬반투표를 시작한다.

스스로 고무된 조합원들은 국회 앞 행진에도 활기있게 참여했다. 행진 대열은 국회 부근 국민은행 앞에서 경찰 차량 저지선에 막혔다.

이 자리에서 열린 정리집회에서 화학노련 오공본드노조 위원장은 노총 지도부에게 정책연대 파기를 요구했다. “지도부는 정책연대를 파기하겠다고 정부를 협박하지만 사실은 이미 한나라당이 정책연대를 파기했다. 한국노총은 이용만 당한 것이다. 지도부는 미련 갖지 말고 총파업 투쟁을 확실히 조직해야 한다”

삭발식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노총 지도부

이 발언은 큰 박수를 받았다. 본 대회에서 한국노총 사무총장 출신인 한나라당 의원 강성천의 연대사에 조합원들이 박수도 치지 않았던 것과 비교되는 장면이었다.

위 기사는 다함께와 업무 및 컨텐츠 제휴를 맺은 ⓒ<레프트21> 18호의 기사입니다( "11월 7~8일 양 노총 노동자대회20만 노동자들이 이명박 정부에게 강력하게 경고하다")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