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공공부문 노동자대회

이명박이 공공기관장들과 ‘공공기관 선진화 워크숍’을 개최하던 28일 과천 중앙공무원교육원 건너편에 공공부문 노동자 3만 명이 모였다. 정부가 ‘선진화’란 이름으로 추진하는 대량감원, 임금삭감, 단협 해지 등 공공부문 구조조정에 반대하기 위해서다.

집회를 공동 주최한 민주노총 공공운수연맹 김도환 위원장과 한국노총 공공연맹 배정근 위원장은 정부의 “일방적 통폐합, 인력감축, 임금 삭감, 살인적 노동 조건에 노동자들이 생존의 위협을 느끼고 있”으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공공서비스가 아니라 재벌을 위한 정책을 밀어붙이고, 단협을 해지하며 노조의 씨를 말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양 노조 위원장이 서로의 머리띠를 묶어 주며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하나 되어 이명박 정부에 맞서 싸우자”고 호소하자 열렬한 박수가 터져 나왔다. 철도, 가스, 전기, 발전, 연금 등 “대한민국의 공공부문을 책임지고 있는 한국노총, 민주노총 노동자들이 여기 다 모였다”(김기태 철도노조 위원장)는 선언에도 노동자들은 한껏 고조됐다.(중략)

기사 더보기 “공공 노동자들의 투쟁은 국민을 위한 정당한 투쟁”

기사제공 <레프트21>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