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용산참사 장례식

3백55일 만에 치르는 장례. 1월 9일은 냉동고에 잠들어 있던 용산참사 희생자 5명을 보내는 마지막 날이었다. 여전히 꽁꽁 얼어붙은 날씨였지만 고인들도 이 마지막날 만큼은 외롭지 않았을 것이다. 영결식이 열린 서울역 광장에는 4천 명 이상이 발 디딜 틈 없이 들어차 고인들을 배웅했다.

많은 시민, 사회단체, 노동조합, 네티즌 모임이 깃발을 들고 참가했고 뉴스를 보고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참가한 시민들도 보였다. ‘용산참사 진상 규명’, ‘살인개발 중단하라’, ‘MB OUT’ 등을 적은 만장 수십 개가 세워졌고, 비슷한 구호를 적은 손팻말을 나눠 주는 모습도 보였다.

총 8천5백56명이 모인 장례위원회의 상임장례위원장인 이강실ㆍ조희주 용산범대위 대표는 개식사에서 “국민의 힘이 승리해 오늘 장례를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두 위원장은 용산 참사는 “정부가 악법으로 국민의 입을 막고 부자들의 금고를 채운 지난 1년”을 예고한 “예언자적 사건”이었다며 “민주주의와 인권의 망루를 세우자”고 호소했다. 또, 책임자를 감옥으로 보내고 구속자를 석방할 것, 미공개 수사기록 3천 쪽을 공개하고 살인개발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고인들의 평온한 영면을 기원했다.

[관련 기사 더보기] 용산참사 장례식 “ 철거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산 자들의 다짐과 눈물”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