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URL

102주년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 전국여성대회

3월 5일 3시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102주년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 전국여성대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는 7백여 명이 모여 시종일관 활기찬 분위기였다.

102주년 세계 여성의 날 집회는 이명박 정부가 ‘저출산’을 ‘해결’하겠다며 유연노동(‘퍼플잡’)을 대안으로 내놓고, 정부의 경제 위기 고통전가로 1999년 이후 여성실업률이 최대인 상황에서 치러지는 집회였다. 또한, 정부가 나서서 낙태신고센터를 운영하고 몇몇 산부인과 의사들이 낙태 고발을 하면서 낙태를 원하는 여성들이 심각한 곤란에 처한 현실 속에서 벌어지는 집회이기도 했다.

이날 집회의 주요요구는 바로 이런 여성차별적 현실에 맞서 여성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노동권과 낙태권을 보장하라는 것이었다. 특히, 이날 집회에서 여성 노동자와 남성 노동자들이 여성의 낙태 선택권을 옹호한 것은 인상적이었다.(중략)

관련기사 더보기 102주년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 전국여성대회 ―“노동권·낙태권 공격하는 이명박 정부 여성정책 반대”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