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3월 신입생강연회]
위기의 시대 대학생, 대안을 꿈꾸다

3월 13일∼14일, 고려대에서 3월 신입생 맞이 강연회 ‘위기의 시대 ― 대학생, 대안을 꿈꾸다’가 뜨거운 열기 속에 열렸다. 이 강연회는 ‘대학생다함께’가 주최했다.

전국 36개 대학에서 대학생 1백90여 명이 참가해 성황이었다. 다수 참가자들이 대학 신입생이었고 특히 여학생이 눈에 띄게 많았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단연 활발한 청중토론이었다. 강연마다 참가들이 앞다퉈 나와 열띤 토론을 벌였다. 매번 토론 시간이 턱없이 부족했고 사회자는 다음 강연 시간에 맞춰 토론을 마무리하느라 진땀(?)을 뺐다.

발언자들은 거침없이 주장을 펴고 의문을 털어놨다. 참가자들이 부담 없이 발언할 수 있도록 섬세하게 신경 쓴 주최측의 노력 덕분이다. 동시에, 이명박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세대들이 얼마나 억눌려 왔고 갑갑함을 터놓고 말할 자리를 얼마나 갈망해 왔는지 보여 준다.(중략)

3월 신입생 맞이 강연회 ‘위기의 시대 ― 대학생, 대안을 꿈꾸다’사회를 바꾸려는 열망과 의지가 돋보인 강연회


이명박 시대 – 대학생의 삶과 저항 이란 주제로 연설을 하고 있는 고대녀 김지윤씨


경제회복을 위해 노동자들이 희생해야 하나? 라는 주제로 연설하고 있는 하종강씨


열띤 청중토론


다양한 사회과학 서적을 구입할 수 있는 강연회 미니서점


행사장 앞에서 선보인 진보적 격주간지 <레프트21>은 많은 호응을 받았다.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