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URL

2010년 민주노총 총력투쟁 선포대회

민주노총 조합원 4천여 명이 3월 27일 서울 여의도 문화마당에서 ‘구조조정 분쇄! 노조말살 저지! 민생파탄 MB심판! 2010년 민주노총 총력투쟁 선포대회’를 열고 “4월 말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을 벌이자고 다짐했다. 노동자들은 노조 전임자 임금을 금지한 개악 노동법을 폐기하고, 민주노조 탄압과 인력감축식 구조조정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은 “결심이 섰다. 준비도 마쳤다”면서 “온 국민에게 선전포고한 이명박 정부에 맞서는 정당한 투쟁” 을 반드시 승리로 이끌자고 호소했다.

현재, 철도노조와 화물연대, 건설노조가 4월 말 총파업을 결정한 상태다. 나머지 노조들도 투쟁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금속노조와 건설노조 조합원들이 많이 참가했다.(중략)

관련기사 [레프트21] 민주노총이 투쟁의 봄을 선포하다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