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기후정의 운동의 쟁점과 전망’ 토론회

4월 10일 <레프트21>이 주최하고 ‘다함께’가 주관한 ‘코펜하겐에서 볼리비아 코차밤바로 ─ 기후정의 운동의 쟁점과 전망’ 토론회가 향린교회에서 열렸다.

이 토론회는 지난해 코펜하겐 기후회의 실패 이후, 볼리비아 모랄레스 대통령의 호소로 4월 19일부터 볼리비아 코차밤바에서 열리는 ‘기후변화와 대지의 권리에 대한 세계민중회의’(이하 볼리비아 기후회의)를 맞아 기후정의 운동의 쟁점과 전망에 관해 토론하는 자리였다.

지난 코펜하겐 회의에 참가한 녹색연합 이유진 활동가와 볼리비아 기후회의에 참가하는 <레프트21> 장호종 기자가 발제자로 나섰다.

이유진 녹색연합 활동가는 지난해 말에 열린 코펜하겐 회담이 실패한 상황을 설명하면서 강대국들의 무책임함을 강력하게 비판했다.(중략)

관련기사 [레프트21] ‘기후정의 운동의 쟁점과 전망’ 토론회 “기후변화는 기업 문제”, “기후정의 운동과 사회운동 결합 중요”

△ 참가자들의 열띤 자유토론 ⓒ사진 left21.com

 

△장호종 기자, “볼리비아 기후회의는 코펜하겐 운동의 세례를 받고 태어났다.” ⓒ사진 left21.com

 

△이유진 활동가, “세계적 기후정의 운동의 탄생이 코펜하겐의 성과다.” ⓒ사진 left21.com

 

△이유진 활동가, “세계적 기후정의 운동의 탄생이 코펜하겐의 성과다.” ⓒ사진 left21.com

 

△자동차 노동자들이 친환경 생산 전환과 일자리 창출은 함께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left21.com

 

△ 포스코관련 환경연구 사례를 소개하는 참가자 ⓒ사진 left21.com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