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열우당 정부가 평택에서 자행한 살인적 탄압을 규탄한다

2006년 12월 4일

열우당 정부가 평택에서 자행한 살인적 탄압을 규탄한다

열우당 정권의 범죄 기록에 야만적인 범죄가 하나 더 추가됐다.
미군기지 확장에 반대하는 평택 주민들과 노동자·학생들의 저항에 군대와 경찰을 투입해 무자비한 폭력을 자행한 것이다.
민간인들의 저항에 군이 투입되기는 1980년 광주항쟁 이후 처음이다. 인권과 민주주의를 들먹여온 노무현이 노태우 군사 정권도 하지 못했던 일을 저지른 것이다.
국방장관 윤광웅은 군 병력이 "민간인을 제압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지만, 병력 이동에 저항했던 범대위 활동가들은 군 병력에 의해 폭력적으로 진압됐다.
정부는 특공부대를 포함한 군인 2천 여명, 경찰 1만3천여 명, 용역깡패 1천2백여 명을 동원해 평택 대추리 일대를 피로 물들였다.
헬기, 포크레인, 물대포까지 동원된 경찰의 토끼몰이식 진압 속에 수많은 사람들이 피투성이로 쓰러지고 연행됐다. 대테러진압 특수기동대가 투입된 대추분교 안은 아수라장이 됐고, 눈뜨고 보기 힘든 참혹한 구타와 폭행이 자행됐다.
군과 경찰의 야만적인 진압으로 ’다함께’ 회원 4명을 비롯해 4백 여명이 연행됐고, 진압 과정에서 경찰 폭력으로 주민들과 활동가들 수십 명이 부상을 입었다. 심지어 경찰은 여성과 노인들을 향해 폭력을 휘두르기도 했다.
국방부는 평택 주민들의 투쟁을 고립시키기 위해 악의적인 거짓말도 서슴지 않았다. "주민 대책위 주요 핵심 간부들의 보상금 최고 액수는 27억 9천 만원"이라며 "백만 장자가 생존권 위협을 주장"하고 있다고 떠벌렸다. 그러나 주민 대책위는 보상금을 바라고 있지 않다. 주민들은 자신들이 평생 일궈온 땅에서 농사짓고 살기를 원할 뿐이다.
게다가 최근 철거 용역반으로 있었던 직원들의 양심선언으로 "국방부가 주민들과 몸싸움·폭행을 유도"하기도 했음이 폭로됐다.
이라크 파병, 노동자 탄압, 비정규직 확산, 양극화 심화의 공범인 열우당과 한나라당은 이번에도 "군투입은 불가피했다"며 한목소리를 냈다.
정부는 농민들의 땅을 강제로 빼앗으면서까지 미군기지 확장을 폭력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평택 미군 기지 확장은 미국의 ’전략적 유연성’의 일부다. 이는 중·장기적으로 동아시아에서 끔찍한 전쟁의 참화를 부를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평택 미군기지 확장·이전에 반대하는 투쟁은 정당하다.

열우당 정부는 당장 탄압을 중단하라!
연행자를 모두 석방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평택 미군기지 확장을 중단하라!

2006.05.04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