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노명박’의 파병 연장 범죄를 규탄한다!

2007년 12월 28일

온갖 부패 의혹에도 권력을 쥐게 된 이명박과 한나라당이 대선 이후 제일 먼저 한 일은 더러운 학살 전쟁 동참을 연장하는 일이었다.

친미 독재정권의 후예인 한나라당의 주도로 12월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자이툰 부대 파병 재연장안이 통과됐다. 이것은 노무현의 범죄를 이명박이 이어받은 ‘노명박’의 합작품인 셈이다.

조지 부시와 전쟁광들의 똘마니들은 혹시라도 파병 연장안이 순조롭게 통과되지 못할까봐 우려하며 역겨운 논리를 펴 왔다.

한나라당 심재철은 침략 전쟁 지원 반대를 “철 지난 낡은 이념”이라고 비난했다. 전경련, 무역협회, 대한상의, 중소기업중앙회 등 4대 자본가 단체들은 “이라크의 경제 재건에 우리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파병이 연장돼야 한다고 요구했고, <중앙일보>도 “해외 수주의 중요성” 운운하며 맞장구를 쳤다. 통합신당의 조성태도 “주둔 연장은 누이도 좋고 매부도 좋은 것”이라고 했다.

통합신당의 파병 재연장 반대 당론은 역시나 선거용 사기극이었다. 1백41명의 신당 의원 중 92명만이 반대표를 던졌고 나머지는 투표를 회피하거나 찬성표를 던져서 파병 연장안 통과를 도왔다.

통합신당이 파병 반대 당론을 채택한 것은 파병 반대 여론을 의식한 기회주의적 행태였을 뿐이다.

이 기회주의적 사기꾼들은 두 번 다시 ‘평화 개혁 세력’ 어쩌구 하는 헛소리를 입에 올리지 말아야 할 것이다.

난관

지금은 이명박이 통합신당의 도움을 받아 손쉽게 파병을 연장할 수 있었지만, 이명박과 파병 한국군의 앞날이 순탄치는 않을 것이다.

부시의 이라크 점령은 계속 위기를 겪고 있을 뿐더러, 최근 파키스탄에서 발생한 부토 살해 사건에서 볼 수 있듯이 ‘테러와의 전쟁’ 자체가 총체적 난관에 빠져 있다. 부시는 이런 위기에서 빠져 나가기 위해 이란으로 확전하는 무리수를 둘 수도 있다.

게다가, 전 세계 노동자·민중 대다수는 이라크인 1백20만 명을 희생시킨 끔찍한 학살 전쟁에 반대한다. 

지금껏 부시의 전쟁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한 국가의 지도자치고 뒤끝이 좋았던 사례가 없다. 스페인의 아스나르, 영국의 블레어, 이탈리아의 베를루스코니, 오스트레일리아의 하워드가 임기를 채우지 못하거나 연임에 실패했다.

이명박은 “자이툰 부대가 주둔해 있는 곳이 기름밭”이라고 말할 정도로 천박한 친제국주의자이다. 파병 문제는 노무현의 아킬레스건이었듯이, 이 오물투성이 친제국주의자에게도 아킬레스건이 될 것이다.

반전평화운동은 결의를 굳게 다지고 이라크 점령 반대·파병 반대 운동을 지속해 이명박을 궁지에 빠뜨릴 기회를 붙잡아야 한다.       

2007년 12월 28일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