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위대한 촛불의 힘은 공안 탄압으로 꺽이지 않는다

2008년 7월 30일

촛불이 켜진 지 벌써 1백 일이 가까워 간다. 그러나 그토록 크고 밝았던 촛불의 함성도 이명박 정부에게는 쇠귀에 경 읽기보다 더한 쥐 귀에 경 읽기였다. 

촛불이 커지면 잠시 쥐구멍에 숨었다가 나오기를 반복하던 정부는 촛불이 좀 작아진 듯한 요즘 전방위적인 공안 탄압에 열심이다.

촛불집회 원천 봉쇄, 시민․사회단체 사무실 압수수색, 촛불지킴이 체포영장 발부와 수배, 민주노총 지도부 체포 시도, 누리꾼 출국금지와 소환, <PD수첩> 마녀사냥, 언론과 인터넷 재갈 물리기 등 나열하기 숨찰 정도의 온갖 공격이 벌어지고 있다.

경찰은 ‘국민토성’을 쌓으려고 모래주머니를 운반한 촛불 시민, 촛불집회에 참여한 청소년까지 처벌하려 한다. 심지어 카페에 ‘쥐새끼를 어떻게 처치할까’라는 글을 올린 30대 주부를 ‘대통령 살인 음모’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체포전담 경찰관 부대(백골단)도 창설해 “집회 대처에 메가톤급 폭발력”을 보여 주려 한다. 촛불을 폭력 진압한 ‘공로’로 경찰 3백80명에 대한 포상도 추진하고 있다.

돈으로 촛불을 끄려는 야비한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는 광우병국민대책회의(이하 대책회의)를 상대로 시청 광장 사용료 1천2백만 원을 청구했고, 종로구청은 대책회의에 촛불집회 쓰레기 처리 비용으로 7천8백여만 원을 부과했다. 광화문 주변 상인들은 촛불집회 주최 측에게 37억여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촛불이 미친 정부와 미친 정책들을 막아내면서 국민들에게 돈으로 계산하기 힘들만큼 큰 이익을 선물했는데 말이다. 

촛불은 1백 일 가까이 타오르며 놀라운 변화를 가져왔지만, 이명박 정부는 “<PD수첩>과 인터넷을 통해 유언비어가 퍼져 촛불집회가 커졌다”(총리 한승수)는 황당무계한 생각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않았다.

2퍼센트 특권층을 위한 종부세 인하와 비리 재벌 총수 광복절 특사 등 재벌․강부자들만을 위한 미친 정책들도 다시 시작됐다. 촛불이 작아지면서 불도저의 브레이크가 풀렸다고 착각한 이명박 정부의 미친 질주가 다시 시작된 것이다.

그러나 촛불은 이미 불도저의 엔진을 망가뜨려 놨다. 그래서 무자비한 공안 탄압은 이명박 정부의 주도권 강화로 연결되고 있지 않다. 더구나 독도․금강산 등에서 MB 외교의 파탄이 드러나면서 개각 한 달 만에 전면 개각 요구까지 불거지고 있다.  

이명박의 강경한 공안 탄압은 “인간성이 하얗게 타들어가는” 것을 거부한 이길준 의경 같은 양심들을 일깨워 더 강력한 저항을 낳을 것이며, 언론․인터넷 재갈 물리기는 더 날카롭고 매서운 정부 비판 주장들을 폭발시킬 것이다.

최근 <서울신문>이 촛불집회에 참여한 중고생 8백 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71퍼센트가  ‘자발적으로 촛불을 들었다’고 답했고 53퍼센트가 ‘대통령 퇴진을 목적으로 참여’했다고 했다. 이것이 촛불의 진실이다.

노마 강 무이코 국제앰네스티 조사관은 “한국의 촛불집회는 … 위대한 ‘민중의 힘’이었다”고 말했다. 촛불은 8월 5일 조지 부시 방한과 8월 15일 촛불 1백회를 맞아, 다시 한번 미친 정부의 미친 정책과 공안 탄압에 맞서는 위대한 민중의 힘을 선보일 것이다.   

이명박 정부는 촛불지킴이들과 민주노총 지도부에 대한 수배․검거령을 철회하고 구속자들을 석방하라! 광우병국민대책회의에 대한 배상 요구를 철회하라! 공안 탄압을 중단하라!

7월 30일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