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대학생다함께]
MB중대?! 진중권 교수 재임용 불가 결정 규탄한다!

2009년 8월 26일

8월 14일, 중앙대학교 당국은 진중권 겸임교수에 대한 재임용 불가 결정을 통보했다. 수업권을 침해당한 학생들과 동료 교수에 대한 탄압에 분노하는 지식인들의 반발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정치 보복을 규탄하는 촛불 시민들의 목소리가 온라인 공간을 가득 메웠다. 이번 사건은 이미 중앙대 한 곳만의 문제가 아니다.

학교 측은 “겸직기관 없음”과 “기타 겸임교수 인정기준 불일치”를 이유로 불가 결정을 정당화하고 있다. 그러나 위 기준들이 사실상 사문화되어 전혀 적용되지 않던 항목이라는 점과 지난 7년간 진중권 교수가 이미 세 차례나 재임용된 적이 있다는 점 등을 볼 때 이는 임용 탈락의 진정한 이유가 아니다.

정치 보복

진중권 교수 재임용 탈락의 진정한 원인은 이명박 정부 하에서 광범하게 추진되고 있는 표현의 자유 침해이다. 평범한 사람들의 뜻을 거슬러 친재벌 반서민 정책을 추진해온 이명박 정부는 반발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억누르고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기본적인 민주적 권리들을 제약해 왔다. 정부는 집회 시위의 자유를 가로막기 위해 시청광장을 완전히 틀어막고 집회 참여자들을 마구잡이로 잡아들이는가하면 조중동과 대재벌의 방송장악을 위한 언론악법을 추진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쌍용차 노동자들의 투쟁에 연대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사노련을 국가보안법으로 불구속 기소하기도 했다.

진중권 교수는 이명박 정부가 취임한 순간부터 사람들의 진보적 열망을 속시원하게 대변해 왔다. 그는 칼라TV와 백분토론 등에서 날카롭게 정부를 비판하여 사람들의 지지를 받았다. 정부에게 민주주의와 사회 정의를 바라는 촛불들의 염원을 온 몸으로 표현해 온 진중권 교수는 눈엣가시였을 것이다. 정부는 진교수에 대한 정치보복을 통해 반대자의 말로에 대한 본보기를 보여주려 한다. 진교수는 정부의 압력 때문에 이미 한예종에서 강의를 박탈당한 바 있다. 최근에는 KAIST 강의 역시 중단될 것이라는 소식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사람들의 눈과 귀를 가리고 강제력으로 찍어 눌러서라도 사람들의 저항과 정당한 외침을 억누르려는 현 정부의 비상식적 작태가 역겹기 이를 데 없다.

이명박 선대위 문화예술정책위원장과 이명박 대통령 취임준비위원장을 맡았던 박범훈 총장, 이명박이 대변하는 1% 재벌인 박용성 이사장은 정부의 수족이 되어 진 교수 탄압이라는 민주주의 역행 시도를 받들어 모셨다. 대학의 효율성과 자율성을 외치며 구조조정을 추진하던 당사자들이 가장 ‘비자율적’인 ‘정치 보복’을 대행한 셈이다.

MB중대?!

이명박 정부는 심각한 정치 위기를 겪고 있다. ‘이명박’ 한 마디에 국민 대다수가 진절머리를 내는 것이 작금의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의 반영으로 민주당마저 거리로 뛰쳐나왔고 한나라당 내에서도 계파 갈등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중앙대 당국은 이런 국민들의 정서를 잘 읽어야 할 것이다. 이미 학생과 교수 등 이 사회의 양식 있는 사람들은 중앙대 당국의 행태에 분노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 비리의 몸통 천신일 교우회장을 규탄하는 학생들을 폭행한 이후 명박고대라는 불명예스러운 이름을 얻은 고려대의 사례를 반면교사로 삼길 바란다. 진중권 교수에 대한 재임용 불가 결정을 당장 철회하라!


대학생다함께 중앙대모임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