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진보정치를 분열·위축시키려는 검찰의 통합진보당 압수수색 반대한다

2012년 5월 21일

 

 

오늘 아침(21)부터 검찰이 선거 부정 사태를 빌미로 통합진보당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다. 경찰은 당사 전체를 에워싸고 당원들을 출입을 막고 있다.

검찰의 압수수색은 명백한 진보정당 탄압이며 부당한 진보정당 당원 정보 탈취 시도다.

애초에 통합진보당 선거 부정 문제도 자체 조사로 밝혀낸 것일 뿐아니라, 이번 문제는 진보진영이 자체 조사와 토론을 통해 해결하는 것이 옳다.

검찰의 압수수색과 법률적 조처는 진정한 진보정치 쇄신과 민주주의 확립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오히려 쇄신과 단결을 가로막고 문제를 꼬이게 만들 뿐이다.

검찰의 압수수색은 당원 명부와 진보정당 내부 정보 확보를 통해, ‘통합진보당은 간첩 소굴’ 식의 색깔론 마녀사냥과 공안 탄압에 활용하고, 당원과 진보정치 지지자들을 분열·위축시키려는 비열한 시도일 뿐이다.

떡검, 섹검 소리나 들어 왔고, 그동안 권력층 봐주기 수사로 일관해 온 검찰이 ‘정의’를 위해 진보정당을 수사할 리도 없다.

2010년 청와대 불법 사찰 혐의를 수사할 때는 증거 인멸 후에야 압수수색을 실시한 검찰이 이토록 신속하게 당사 전체를 압수수색하려는 것이 무엇을 뜻하겠는가.

그러므로 선거 부정 사안이니 검찰의 압수수색을 막을 근거가 없다는 논리는 우파에 진보정치를 먹잇감으로 던져주는 억지일 뿐이다.

현재 통합진보당 혁신비대위는 검찰의 압수수색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정말이지 검찰의 압수수색을 일부라도 허용해선 안 된다. 그 점에서 비대위 지도부 일부가 압수수색 범위를 놓고 검찰과 협의를 시도했다고 하는 소식은 우려스럽다. 이는 완전히 부적절한 행위다.

오히려 당원들에게 즉각적으로 당사로 모여 검찰의 당원 정보 탈취 시도를 저지하자고 호소하는 것이 옳다.

통합진보당 부정 선거 문제는 검찰 수사 등 법률적 조처가 아니라 진보진영 안에서 민주적인 토론과 단호한 쇄신 조처로 해결해야 할 문제다.

검찰의 압수수색 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

 

 

2012521

노동자연대 다함께

맨 위로 목록으로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