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쌍용차, 현대차, 재능 농성장 폭력 침탈
박근혜의 만행이 노동자 분노와 투쟁에 기름을 붓고 있다

2013년 6월 11일

6월 10일 대한문 앞 쌍용차 분향소가 또다시 폭력 철거를 당했다. 저들은 24명의 희생자들을 기리는 농성 물품을 “쓰레기”라고 부르며 청소차에 던져 버렸다. 쌍용차 분향소만이 아니라 재능교육 농성장, 양재동 현대차 비정규직 농성장도 폭력 철거됐다. 최저임금위원회 앞 농성장에 대한 철거 협박도 있었다.

강제 철거 과정에서 김정우 쌍용차 지부장을 포함한 6명이 연행됐다. 그 과정에서 많은 이들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심지어 경찰은 철거 규탄 기자회견조차 막아섰고 이에 항의하던 10명을 또 연행했다. 철거 규탄 미사를 하려던 신부님조차 연행했다. 경찰은 농성장 침탈을 막으려던 현대차 노동자들도 사지를 들어서 팽개쳐버렸다.

이것이 박근혜 정부가 6.10 항쟁 26주년을 ‘기념’하는 방식이었다. 이보다 더 비열하고 야만적인 방법으로 6.10 항쟁의 정신을 모욕하기도 쉽지 않을 것이다. 박근혜 정부가 6.10 항쟁의 표적이었던 부패한 군부독재의 계승자인 것은 다시 한번 분명해졌다.

사실 불과 3일 전, 박근혜 정부의 노동부 장관은 민주노총을 찾아 와 ‘대화’를 운운했다. 그러나 그것이 더러운 사기극이었다는 점은 금새 드러났다. 민주노총은 “대화를 하자며 민주노총을 찾아 온 방하남 장관의 미소는 결국, 노동자들의 뒤통수를 치고 민주노총과 투쟁 현장을 갈라 치려는 음모의 미소”였다고 규탄했다.

정부와 경찰은 폭력 철거가 ‘법에 근거했다’고 핑계를 댄다. 그러나 전 국정원장 원세훈 구속을 갖은 수로 막고 있고, 만천하에 드러난 부자들의 조세도피에 눈감고 있는 정부가 ‘법’을 말하는 것은 역겨울 뿐이다. 쌍용차 분향소 철거와 기자회견 차단은 법적 근거도 없는 폭력이었다.

분노와 투지

쌍용차는 2009년 정리해고 과정에서 자행된 회계조작이 들통나고 있었다. 현대차 노동자들은 특별교섭을, 재능 노동자들은 투쟁 2천 일을 눈앞에 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었다. 재벌 퍼주기와 노동자 쥐어짜기 의도를 분명히 하고 있던 박근혜에게 이런 투사들은 눈엣가시였을 것이다.

무엇보다 박근혜 정부는 남북 회담으로 사람들의 시선이 쏠리는 상황을 노동자를 짓밟을 기회로 본 듯 하다. 금속노조는 “서울에서 개최될 남북당국자 회담을 앞두고 서울의 깨끗한 모습을 연출하려는 의도”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 나라 지배자들이 남북 대화 국면을 노동자 탄압 기회로 활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 이미 2000년 남북정상회담 직후에 김대중 정부는 롯데호텔ㆍ사회보험노조 파업을 잔인하게 짓밟은 바 있다.

그러나 박근혜의 시도가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이미 박근혜는 지난달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를 강제 철거하며 저항의 불씨를 꺼트리려 했다. 그러나 박근혜의 기대와 달리 노동자들과 이 투쟁을 지지ㆍ연대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분노와 투지는 더 크고 단단해졌을 뿐이다. 결국 박근혜는 지금 노동자 투쟁의 불을 끄기는커녕 기름을 붓고 있는 격이다.

이미 비정규직 투쟁과 민영화 반대 투쟁 등 여기저기서 노동자 투쟁이 서서히 시작되고 있다. 따라서 노동운동은 박근혜 정부에 맞선 이런 투쟁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 남북회담 때문에 박근혜에 대한 경계나 투쟁을 늦추는 일도 없어야 한다.

폭력과 탄압으로 노동자들의 투쟁을 억누르려는 박근혜 정부에 맞서 단결하자.

맨 위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