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URL

권력 맞춤 방송 거부하는 MBC · KBS노동자 파업 정당하다

2017년 9월 4일

9월 4일 0시부터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와 KBS노조가 파업에 돌입했다. 권력의 편에서 방송을 주무르며 노동자들을 공격해 온 사장과 이사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두 노조는 공정방송 쟁취를 위해 예외 인력 없이 파업에 참가한다고 선언했다.

이명박이 만들고 박근혜가 누린 언론장악의 결과는 끔찍했다. MBC, KBS는 철저히 정부의 “무기”가 됐다. 정부와 기업을 비판하는 보도는 윗선에서 제지됐다. MBC ‘‘뉴스데스크’’는 “청와데스크”라고 조롱 받았다. 반면에 세월호 유가족들과 백남기 농민의 피눈물은 감춰지고 노동자들의 한숨과 저항은 없는 일 취급됐다. 보도 통제에 항의하는 노동자들에게 부당 전보와 징계, 해직이 잇따랐다. 지금 MBC노조 활동가들은 해고 2천 일을 앞두고 있다. MBC에서만 이미 10명이 해직됐다. 두 방송사에 대한 대중의 분노가 어찌나 컸던지 박근혜 퇴진 촛불 집회에서 두 방송사는 “기레기”, “공범”이라 불리며 쫓겨났다. 노동자들은 “시대의 죄인이 된 것 같은 기분”을 느껴야 했다.

MBC를 최후의 보루라 여기는 자유한국당은 방송정상화가 될 때까지 싸우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자신들이 정권를 잡았을 때 방송 장악에 열을 올렸던 자들이 방송장악저지위원회를 만들었다. 소가 웃을 일이다. 청와대의 입이 돼 온 MBC사장 김장겸은 부당노동행위로 체포영장이 발부됐는데도 피해 다니면서 “방송 독립”을 외치고 있다. 뻔뻔함이 하늘을 찌른다. 언론 적폐 책임자들은 당장 자리에서 물러나고 처벌받아야 마땅하다.

이미 법원은 공정보도는 노동자들의 노동 조건이라 판결한 바 있다. 공정보도를 가로막아 온 사장과 이사장의 퇴진을 걸고 투쟁하는 것은 정말이지 정당하다. 과거 역대 정권과 자본에 대한 성역 없는 보도에 지지가 쏟아졌듯이, 이번 파업에서 승리해 부당한 외압에 굴하지 않고 진실을 보도하는 언론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뿐만 아니라 제작과 편성에서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보장해야 한다. 오랜 탄압을 떨치고 다시 투쟁에 나선 MBC, KBS 노동자들에게 지지와 연대를 보내자.

2017년 9월 4일
노동자연대

맨 위로 목록으로
URL